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정위, '상품 리뷰 조작' 의혹 쿠팡 본사 현장조사

등록 2022.05.17 18:46:22수정 2022.05.18 01:0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 3월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 신고
"직원 동원해 허위 리뷰 작성 정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한 주차장에 쿠팡 트럭이 주차되어 있다. 2022.05.12. 20hwan@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가 쿠팡의 상품 리뷰 조작 의혹을 살펴보기 위한 조사에 나섰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시장감시국은 이날 서울 송파구에 있는 쿠팡 본사에 조사관을 파견해 해당 의혹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이는 시민단체들의 신고에 따른 것이다. 지난 3월 참여연대 등 6개 단체는 쿠팡이 직원들을 동원해 자체 브랜드(PB) 상품에 대한 리뷰를 작성하도록 했다며 공정거래법 및 표시광고법 위반으로 공정위에 신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단체들은 "리뷰 조작을 통해  PB 상품의 노출 순위가 상승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한 "올해 1월부터는 '쿠팡 또는 계열회사 직원이 상품을 제공받아 작성한 후기'라는 문구 및 '쿠팡 체험단이 작성한 후기'라는 표시조차 하지 않은 채 소비자를 가장한 직원들을 동원해 허위 리뷰를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공정위와 쿠팡 관계자는 모두 "조사 중인 건이기 때문에 사실관계를 확인해주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