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후위기 취약계층 '폭염 대비' 돕는다…환경부, 맞춤 지원

등록 2022.06.22 15: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홀몸 어르신·저소득 가구 등 지원 대책

2360여 가구 및 1710여 곳 시설 대상

'33개 지자체 기반시설 확충' 47억 지원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때 이른 폭염이 찾아온 지난 21일 오후 서울 중구 한 건물에 설치된 실외기들이 가동되고 있다. 전기·가스요금 등 공공요금 인상이 예고돼 다가올 무더위가 더욱 걱정된다. 2022.06.21.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때 이른 폭염이 찾아온 지난 21일 오후 서울 중구 한 건물에 설치된 실외기들이 가동되고 있다. 전기·가스요금 등 공공요금 인상이 예고돼 다가올 무더위가 더욱 걱정된다. 2022.06.21.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오제일 기자 = 정부가 홀몸 어르신, 저소득 가구 등 폭염 위험 노출이 큰 기후위기 취약계층을 상대로 맞춤형 지원 대책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기후위기 취약계층 2360여 가구 및 1710여 곳의 시설을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홀몸 어르신 등 취약계층 360가구를 대상으로 온열환자 예방을 위해 창문형 냉방기를 지원한다.

취약계층 50가구를 대상으로는 실내환경진단 등 환경성 질환을 예방·관리할 수 있는 '환경보건서비스 지원사업'을 연계해 제공한다.
 
33개 지자체의 실내환경개선, 폭염쉼터 조성 등 기후변화 적응 기반시설 확충에는 국고 47억5000만원이 지원된다.
[서울=뉴시스]폭염 대응 취약계층 지원내역(자료=환경부 제공)

[서울=뉴시스]폭염 대응 취약계층 지원내역(자료=환경부 제공)


시민단체 및 기업, 산하기관과 협력해 생활 속 폭염 대응력을 높이기 위한 공익활동도 펼친다.

전국 56개 시군구의 취약가구 2000여 곳을 대상으로 기후변화 진단상담사와 함께 양산, 부채, 생수, 간편식, 여름 베개 및 이불 등 폭염대응 물품을 지원하고 폭염행동 요령을 안내한다.

이와 관련해 유제철 환경부 차관은 이날 오후 충남 아산시를 방문, 기후위기 대응 참여 기업과 함께 취약가구에 폭염대응 물품을 전달하고 지자체의 폭염대응 추진상황을 점검한다.

유 차관은 "기후변화 영향은 사회적·경제적 약자에게 더 큰 피해를 가져온다"며 "기후 불평등 완화를 위해 취약계층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지원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