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항공사 만족도 조사서 대한항공 '최우수'…제주항공, 안정성 C등급

등록 2022.06.28 17:00: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토부, 국적 항공사 8곳 만족도 조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대한항공 보잉 777-300ER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국내 항공사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항공운송서비스 평가에서 대한항공이 정시성과 안전성 등 전 항목 최우수 항공사로 선정됐다. 정시성은 플라이강원(국내선)·아시아나항공(국제선), 안전성은 에어부산, 소비자보호는 에어서울이 각각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28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1년 항공교통서비스 평가결과(이용자만족도조사)’에 따르면 국제·국내노선을 운영하는 8개 항공사 중 대한항공, 에어부산, 플라이강원 등 3개사가 정시성·안전성·소비자보호 부문에서 ‘매우우수(A등급)’를 받았다.

항공사 평가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에어서울, 제주항공, 진에어,티웨이항공, 플라이강원 등 8개 국적사 대상이다. 대한항공은 다른 항공사와 달리 좌석 구역(Zone)별로 탑승순서를 구분해 방역관리가 만족스럽다는 의견과 아시아나항공의 '오토체크인' 기능이 편리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반면 플라이강원은 운항노선 부족, 키오스크 및 카운터 수 부족 등의 의견이 있어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얻었다.

아시아나항공·진에어·티웨이항공 등 3곳은 안전성에서 ‘우수(B등급)’를 받은 것 외 다른 부문은 모두 A등급을 받았다. 에어서울은 정시성에서 국내·국제선 모두 B등급을 받았고, 안전성과 소비자보호에선 A등급을 받았다. 에어서울은 국내선은 기재가 부족해 후속편 지연률이 높게 나타났고, 중국노선을 운영하는 항공사(에어서울·제주항공)는 방역관계로 국제선 지연률이 다소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제주항공은 안전성에서 ‘보통(C등급)’으로 평가됐다. 국토부 측은 “제주항공은 사고·준사고는 없지만 다른 항공사 대비 안전 관련 행정처분 건수가 많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토부는 올해부터 항공사와 공항 서비스를 평가를 상시 진행할 계획이다. 2022년도 항공교통서비스 평가는 국적사(10개사), 외항사(16개사), 주요 공항(6개)를 평가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조사를 추진해 내년 상반기 중 발표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