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금품 수수 의혹' 해외 잠적 광주시의원 사무실 압수수색

등록 2022.06.29 10:23:11수정 2022.06.29 10:27: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금품 받고 시 교육청 매입형 유치원 사업 관여 의혹
뇌물수수 혐의 입건…필리핀 출국 한달째 연락 두절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금전 비위에 연루돼 수사선상에 오른 현직 광주시의원이 돌연 출국한 뒤 한 달째 연락이 끊긴 가운데 경찰이 해당 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29일 광주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9시부터 1시간 동안 광주시의회 A의원 사무실에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2개와 서류 일체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날 압수수색이 A의원의 금품 수수 비위 연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다. A의원은 8대 현직 의원으로 임기 종료를 앞두고 있다.

앞서 경찰은 시교육청 매입형 유치원 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거진 회의록 위조 등 관련 사건을 수사하던 중, A의원이 해당 사업에 부당하게 관여했는지 등을 들여다 봤다.

이 과정에서 A의원의 지인 B씨가 한 사업자로부터 '해당 사업과 관련해 여러 편의를 봐주겠다'는 명목으로, 거액의 금품을 받아 챙긴 정황을 포착했다.

이후 B씨가 챙긴 일부 금품이 시교육청 해당 사업에 영향을 미칠 위치에 있었던 A의원에게도 흘러 들어간 것으로 경찰은 봤다.

이에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자 소환 조사를 검토했으나, A의원은 이달 2일 돌연 필리핀으로 출국한 뒤 4주째 휴대전화 전원을 끈 채 잠적했다.

경찰은 우선 A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형사 입건하는 한편, A의원에게 금품을 전달한 B씨 등을 상대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B씨는 변호사법 위반 등 혐의를 받고 있다.

또 B씨에게 금품을 건넨 사업자와 해당 사업 담당 시 교육청 공무원 2명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A의원이 해외로 도피·잠적했다고 잠정 판단하고, 외교부에 여권 무효화 조치를 요청한 상태다.

한편, 매입형 유치원 사업은 사립 유치원을 사들여 공립 단설 유치원으로 전환하는 것으로, 지난해 말 한 사립유치원이 해당 사업을 추진하다, 회의록 조작 의혹 등으로 학부모 반발을 샀다. 이후 잡음과 논란 끝에 사업이 중단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