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의장 선출 7월 4일로 연기"…단독 원구성서 선회(종합)

등록 2022.06.30 16:32: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일 본회의 안 열고 주말 추가 협상 시사
"與 양보안 제출 인내심 갖고 기다리기로"
"양보안 안 가져오면 4일엔 선출할 수밖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96차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홍연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0일 당초 7월 임시국회 소집 첫날인 내일(7월 1일)로 예정했던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다음주인 내달 4일로 미루기로 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 원래 7월부터 임시국회를 바로 시작하자고 해서 내일 오후 2시 본회의가 소집돼있는 상황인데, 이를(늦춰서) 월요일인 7월 4일 오후 2시에 본회의를 열어서 후반기 국회의장을 선출하기로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당초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양보에도 국민의힘이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구성을 거부하자 7월 1일부로 임시국회를 소집하고 단독 원구성을 밀어붙일 것을 시사했지만, 당내 의견 수렴을 거쳐 주말동안 여야 추가 협상을 이어가기로 한 것이다.

박 원내대표는 "그때까지 국민의힘과 보다 지속적으로 (원구성) 협상을 이어가고, 또 국민의힘이 양보안을 제출할 수 있도록 우리가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기로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부(의총에서) 내가 먼저 제안했다"며 "그래도 마지막으로 국민의힘에 양보(하는 것으로), 우리가 기다리고 그 사이에 설득해나가는 게 필요하지 않겠냐는 의원들의 뜻이 확인돼 그렇게 결정했다"고 부연했다.

사개특위 재구성과 검수완박 법안 헌법재판소 권한쟁의심판 취하 등의 요구사항은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국민의힘이 주말을 거치면서 추가적인 새로운 양보안을 갖고 올 것인지를 기다리는 것이 맞겠다"며 "민주당을 설득할 수 있는 안을 어느 정도까지 만들 것인지는 전적으로 국민의힘에 달려 있다"고 답했다.

당내 일각에서 조건없이 법사위원장을 양보하자는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선 "일부 의원의 생각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그동안 보여준 게 없다. 오히려 양보한 민주당을 향해 말장난, 언어유희와 같은 공격성 발언만 내놓고 있다"며 "이 상황을 개선할 의지도, 의사도 없다는 것을 확인했기 때문에 계속 이런식으로 국회를 파행으로 이끌어나갈 것이라면 우리도 월요일(4일)에는 국회의장을 선출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