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송옥렬, 성희롱 논란에 "만취 상태 후회…문제 있다면 받아들일 것"

등록 2022.07.05 16: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정위원장 후보자 기자간담회서 입장 밝혀
"팩트 대부분 맞아…부정하고 싶은 생각 없어"
"위원장 제의 때도 마음에 걸려…낙마도 생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5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책 방향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22.07.05.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재 기자 =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과거 성희롱 발언 논란과 관련해 "술을 급하게 마셔서 만취 상태였다는 것이 후회가 많이 된다"며 "죄송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송 후보자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와 관련된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교수 재직 시절인 지난 2014년 회식자리에서 학생들의 외모에 등급을 매기는 발언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팩트 대부분은 맞다. 부정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며 "교수로서 편한 삶을 살아와서 모자란 점이 많다"고 언급했다.

당시 상황과 관련해서는 "학장단이 처음 바뀌어서 학생과 상견례를 하는 자리였다"며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서 술을 마시다가 만취 상태에서 아무 얘기나 하게 됐고, 불행한 일이 생겼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다음 날 그런 일이 있었다는 것을 알아차린 이후 쥐구멍에라도 들어가고 싶은 심정이었고 후회가 많았다"며 "학생들과 이야기하면서 진실되게 사과했고, 학생들도 아마 어려웠겠지만 사과를 잘 받아주면서 학장단도 크게 문제 삼지 않은 쪽으로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예정된 인사청문회에서는 이와 관련된 야당 의원들의 질의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송 후보자는 "위원장 제의를 받았을 때도 가장 마음에 걸리는 부분이었다"며 "그래서 처음부터 어려울 것 같다는 말씀도 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너무나 잘못한 것이기 때문에 이를 두고 자격이 없다거나 문제가 생긴다고 해도 담담하게 받아들이자고 속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흔히 말하는 낙마도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5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책 방향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22.07.05. photocdj@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