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정부 첫 고위 당정협의…물가 대책 논의할 듯

등록 2022.07.06 05:30:00수정 2022.07.06 07:1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늘 오전 총리공관…대통령실 참석
안건 '주요 민생'…물가 최우선 논의
尹대통령 "매주 비상경제 민생회의"
李대표 "지지율, 20일 해결" 나올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6월10일 오후 서울 중구 훈련원공원에서 열린 제96주년 6·10 만세운동 기념식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2022.06.10.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윤석열 정부 첫 번째 고위 당정협의회가 6일 열린다. 여당과 내각, 대통령실에 한 자리에 모이는 첫 회의체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제1차 고위 당정협의회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다.

국민의힘에서는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한기호 사무총장,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와 허은아 수석대변인이 배석한다.

정부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방문규 국무조정실장, 박성근 국무총리비서실장이 나온다.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과 이진복 정무수석, 안상훈 사회수석이 참여한다.

안건은 '주요 민생현안'으로 고지됐는데, 물가 문제로 상징되는 복합 경제 위기를 전반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 국무회의에서 "앞으로 제가 직접 민생 현안을 챙기겠다"며 "민생 현장에 나가 국민의 어려움을 듣고 매주 '비상경제 민생회의'를 주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덕수 총리도 지난 4일 윤 대통령에게 "총리를 중심으로 내각이 힘을 합쳐 물가·가계부채 등 당면 현안에 총력대응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국민의힘도 물가 안정을 핵심으로 경제 위기 대응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고물가·고금리·고환율 3중고'를 연일 강조하는 한편 당 물가 및 민생안정 특별위원회를 띄워 유류세 인하 등을 챙기고 있다.

이외에도 윤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 성과 공유 및 후속 조치, 21대 후반기 국회 전망 등이 논의의 장에 오를 수 있다.

일각에서는 다음날(7일)로 예정된 이준석 당대표의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의 관련 논의에 주목하지만, 실제로 거론될 가능성은 낮다.

다만 이 대표는 최근 윤 대통령 지지율 하강 국면과 관련해 "제가 역할을 맡으면 20일이면 해결할 자신이 있다"고 밝혔는데, 이와 관련된 의견 교환은 나올 가능성도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