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51돌' 한림대의료원, 주춧돌 정신 첨단의료기술로 계승

등록 2022.07.07 17:01: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일송 윤덕선 박사 1971년 설립 한강성심병원
올해 설립 51주년 맞아 미래도약 청사진 제시
AI·가상현실 등 첨단기술 기반 의료혁신 추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림대학교성심병원,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 한림대학교한강성심병원,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사진=한림대학교의료원 제공)2021.09.01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올해로 설립 51주년을 맞은 한림대의료원이 디지털 첨단기술 기반의 의료 혁신을 미래 청사진으로 제시했다.

한림대의료원은 고(故) 일송 윤덕선 박사가 '땅에 묻혀서 주춧돌이 되자'는 좌우명으로 1971년 설립한 한림대학교한강성심병원에서 출발했다. 한림대의료원은 한림대학교한강성심병원, 한림대학교성심병원,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으로 이뤄졌고, 한림대학교 등 다수의 기관이 있다.

◇국민 보건의료 향상 기틀 마련

의료원은 1960년대 국내 의술 및 보건 체계가 미비했을 때부터 국내 보건의료 실태를 조사분석하고 데이터셋을 마련해 공공의료와 보건정책 토대를 세웠다.

1968년 한국의과학연구소를 설립해 우리나라의 영양실태를 조사하며 학술지 '한국 의과학'을 매월 약 2000부 발간해 전국에 무료로 배포했다. 또 1971년 대한병원협회와 공동으로 2년에 걸쳐 우리나라 전 지역의 20개 병상 이상 269개 병원을 실태조사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실시된 대규모 장기간 병원 조사로 지역별 의료혜택의 불균형을 자세히 조사해 국내 보건의료 전반의 수준을 끌어올리기 위한 기초자료가 됐다. 1972년에는 ‘임상영양연구센터’를 설립해 한국인이 상용하는 식품과 질병과의 관계를 규명하고, 영양 상태를 개선시켜 건강증진에 기여했다.

1965년에는 인구문제연구소를 발족해 서울 영등포구·동대문구 지역의 건강상태 및 의료 수혜 실태를 조사했다. 민간의료 기관으로 처음이자 유일하게 착수된 조사로, 이에 기초해 인구・의료보험에 관한 구체적인 사업계획이 입안됐다.

1980년 설립한 서울보건연구회에서는 보건문제의 세계적 추세, 우리나라의 현황, 기본여건을 조사해 1981년 8월 '보건백서(保健白書)' 상・하 2권을 출간했다. 보건백서에는 보건의료 정책, 조직체계, 자원, 행태, 환경, 국민건강 수준 및 보건의료의 역사와 세계의 현황, 보건조직망, 의료전달체계, 의료자원, 재원조달 및 분배, 보건의료 정보체계의 수립, 모자 보건, 학교 보건, 국민영양, 재활, 노인 보건, 구강 보건, 환경질서의 재정립 등 폭넓은 분야에 대한 국가보건 정책 방향이 담겨있다.

재단은 보건연구회의 성과를 기반으로 보건의료실태를 더욱 심도있게 조사했고, 보건과 의료 환경이 열악한 서울 신림동, 난곡 일대를 중심으로 ‘성심의료재단 도시영세민 종합복지사업’을 추진했다. 이를 통해 사회복지사업, 의료사업, 시설과 기구 지원, 탁아원 설치 등이 지원됐고 신림종합사회복지관, 영등포노인종합복지관, 한림화상재단 등을 운영하며 의술 나눔과 봉사를 지속하고 있다.

◇선진 병원과 국제교류를 통한 의술 발전 성과

의료원은 세계적으로 우수한 의료기관·의과대학과 협력과 교류를 활성화해 연구를 진작하고 의료 시스템과 기술을 교류하고 있다. 2002년 미국 컬럼비아 의대와의 협약을 시작으로 미국 코넬 의대, 미국 뉴욕프레스비테리안 병원, 스웨덴 웁살라대학, 핀란드의 오울루대학, 이탈리아의 파도바대학, 미국 UCLA메디컬센터, 일본의 나고야시립대학・나가사키대학・교토부립대학・동해대학・국립장수의료연구센터, 베트남의 호치민 국립대학, 중국의 길림대학 등과 교류하며 국제 심포지엄을 정기적으로 열고 있다. 현재까지 수십 회의 국제 심포지엄들을 개최하며 의술 분야에서는 고령화, 비만과 대사증후군, 로봇수술과 인공장기, 소아과학, 퇴행성신경질환, 조직공학 및 재생의학 등에 대한 심도 깊은 토의가 이뤄졌다.

보건의료환경 전반의 개선을 위한 국제교류도 활발하다. 한림대의료원은 2015년부터 환자경험, 임상 향상을 위한 IT혁신, 간호 헬스케어 시스템 구축, 시뮬레이션 교육 등에 대해 국제교류를 해왔다. 로봇, 인공심폐장치(에크모·ECMO) 같은 첨단기기를 이용한 의술 혁신에 앞장설 수 있었던 이유다. 2020년 3월 초부터 6월까지 코로나19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112일 동안 에크모 치료를 시행해 코로나19 환자 대상 에크모 장착 세계 최장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더 나은 의료환경을 위한 첨단의료기술 선도

의료원은 21세기 병원 전산화에 앞장서 환자의 편리와 안전을 도모하고 병원 업무를 신속·정확하게 하는 데 힘쓰고 있다. 2004년부터 의료원은 디지털 환경 구축에서 큰 진전을 이뤘다. 국내 최초로 모든 산하 병원의 디지털 종합의료정보시스템을 통합 관리하는 ‘리포맥스(RefoMax) 시스템’을 만들었다. 5개 병원의 전자의무기록, 경영정보시스템, 자료관리 및 자원관리(ERP) 등 의료와 경영 정보를 활용할 수 있어 환자는 진료카드 한 장으로 의료원 산하 5개 병원 이용이 가능해졌다.

치료 시스템의 변화도 획기적이었다. 의료원은 2014년 7월 국내 최초로 급성기 뇌졸중 환자의 치료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브레인세이버(Brain Saver)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다. 브레인세이버를 통해 119구급대가 뇌졸중으로 의심되는 응급환자를 이송할 때 환자의 증상 등 치료 정보를 미리 병원에 전달해 환자가 병원에 도착하면 바로 검사와 처치를 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2014년에는 외래와 입원 환자 협력병원 의사들까지 활용할 수 있는 ‘한림대학교의료원 고객가이드 앱’을 자체 개발했다. 이 앱은 외래 및 입원 환자에게 외래·검사예약 정보와 진료 대기시간 안내 등 고객전용 알림 사항 및 진료 이력, 복약정보, 진료비 내역 등 다양한 컨텐츠를 실시간 조회 가능하도록 구성했다. 또 회진 알림 서비스, 개인 모바일 주치의 ‘한림 헬스노트(Hallym Health Note)’ 등의 기능을 추가해 환자의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의료원은 정밀의학의 기초가 되는 데이터뱅크를 만들기 위해 2016년 임상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스마트 CDW(Clinical Data Warehouse)’를 도입하고 2019년 ‘한림 메디컬 인포메이션 시스템’ 개발을 시작했다. 이를 통해 공공데이터, 임상 데이터웨어하우스, 공동데이터모델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밖에도 비대면 모바일 수납 서비스, 환자의 낙상과 욕창 발생 가능성을 실시간으로 예측해주는 머신러닝 기반 인공지능(AI)모델, 인공지능을 활용한 안면인식기술, 실시간 고객 상담이 가능한 인공지능 챗봇 ‘한림스마트봇’ 등을 개발·도입했다.
 
2020년 2월부터 의료원 산하의 병원에서는 이동형의료장비에 사물인터넷기술(IoT)을 적용한 RTLS 시스템을 도입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 시스템은 이동형의료장비에 부착된 센서(TAG)가 원내 와이파이(AP)와 통신하며 장비의 실시간 위치와 사용현황을 파악해 컴퓨터로 알려준다. 이로써 의료진은 RTLS가 설치된 장비의 현재 위치와 사용 상태를 컴퓨터로 쉽게 볼 수 있다. 특히 간호사들의 업무환경이 크게 개선됐다.

의료원은 디지털 첨단기술과 의료를 융합한 다양한 국책과제도 이끌고 있다. AI 기술의 근간이 되는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을 위해 구음장애, 화상, 성형 등의 분야에서 데이터셋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헬스케어 분야를 효과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뇌혈관질환, 방사선치료 등의 분야에서 인공지능 디지털 헬스플랫폼·의료기기 모니터링 프로세스 확립 과제도 추진하고 있다. 환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병원 선도 모델 구축도 진행하고 있다.

◇지속가능한 100년을 위해 새 도전을 시작한 ‘응전자’

인공지능, 데이터뱅크 등 과학기술의 비약 앞에서 의료원은 첨단기술에 기반해 새로운 의학기술을 선도하고 인간의 잠재능력을 끌어올려 도약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의료원은 융복합 시대 미래기술산업을 이끌기 위해 2020년 12월 ‘한림대학교 기술지주회사(주)’를 창립했다. 기술지주회사는 의료원의 헬스케어 기술과 한림대학교의 융합 분야 연구역량을 응용해 신기술 중심의 글로벌 첨단 기업을 배출하기 위해 설립됐다. 기술지주회사는 바이오 및 헬스케어 분야 기술・특허를 통해 ▲청각기술기반 헬스케어 서비스 ▲바이오잉크 및 3D프린팅 기반 바이오스마트 공장 ▲인공지능과 가상현실을 응용한 지능형병원 등의 사업화를 추진·검토하고 있다.

의료원은 미래인재 양성과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조직문화 구축을 위해 2020년 ‘피닉스 프로젝트’도 시작했다. 의료원 구성원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인재양성 교육 프로그램 개발 ▲개인별 특성화 시스템 구축 ▲인재양성 통합 운영체계 구축 ▲통합지원 플랫폼 구축 ▲혁신개발심의위원회 등을 시행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