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화재, 중국 현지 합작법인 설립 승인

등록 2022.08.12 17:52: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삼성화재가 중국 현지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주주변경과 증자 신청에 대한 승인이 완료됐다고 12일 밝혔다.

삼성화재 중국법인은 이번 주주변경과 증자 승인을 통해 합작법인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앞으로 공상등기 등과 같은 합작사 설립을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된다. 완료된 합작법인의 지분율은 삼성화재 37%, 텐센트 32%, 위싱과학기술회사 11.5%, 맘바트투자발전 11.5%, 궈하이투자발전 4%, 보위펀드 4% 등이 된다.

삼성화재는 1995년 중국 손해보험시장에 진출한 후 2005년 해외 보험사로는 최초로 단독법인을 설립해 27년간 독자적으로 사업을 운영해 왔다. 최근 삼성화재 중국법인은 외국계 보험사로서의 한계를 극복하고 의미있는 성장을 위해 합작법인 전환을 추진해 왔다.

향후 삼성화재는 합작법인을 통해 기존 한국계 기업보험 중심의 사업 기반을 바탕으로 합작사의 플랫폼을 활용해 중국 온라인 개인보험시장으로의 진출과 신사업 발굴을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앞으로 구체적인 사업운영안을 수립해 법인설립 완료에 속도를 낼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중국 온라인 개인보험시장에서의 성과 창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