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사이버 침해기업 88%가 중소기업…정부, 피해액 추산도 못해

등록 2022.09.29 16:31: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허은아 의원실, 과기부·한국인터넷진흥원 자료 공개
최근 4년 사이버 침해현황 75% 이상 증가
악성코드 감염·유포 피해 59건→234건 4배 급증

associate_pic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사진=허은아 의원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지난 1월 경기도 수원에 있는 골프 관련 중소기업은 랜섬웨어 감염으로 골프장 예약 시스템이 마비됐다.
#이달 경기도 화성에 있는 한 타일·벽돌 제조업체도 랜섬웨어로 생산 공정에 차질이 발생하기도 했다.

최근 수년간 랜섬웨어 등 중소기업의 사이버 침해 사고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은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보안체계가 취약하기 때문이다.

29일 국회 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 KISA에 신고 접수된 사이버 침해사고 현황은 738건에 달한다.

사이버 침해사고는 2019년 418건, 2020년 603건, 2021년 640건으로 꾸준히 증가하다가 올해 8월 738건으로 급증했다. 특히 악성코드 감염·유포에 따른 사이버 침해사고는 59건(2019년)→ 140건(2020년)→234건(2021·2022년 8월말)으로 약 4배 급증했다.

이처럼 사이버 침해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8월까지 피해를 신고한 기업 738곳 중 655곳이 중소기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사이버 보안 투자와 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이 사이버 공격의 대상이 되고 있는 셈이다.

현재 정부는 사이버 침해사고 방지를 위해 '사이버 대피소', '내 서버 돌보미 서비스' 등을 운영 중이지만 홍보가 부족한 상황이다.

허은아 의원은 "현재 정부에서는 사이버 침해사고로 인한 기업들의 피해 산정 기준을 마련하지 못해 피해 추산액 조차 집계하지 못하고 있다"며 "KISA 사이버 침해 대응인력 확충 등 사이버 침해사고로부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정부가 모범을 보여 민관 협력을 주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