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계주 금메달

등록 2022.10.31 09:17: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여자 1000m서 최민정 2위·김길리 3위

이준서, 남자 500m 은메달…심석희 여자 500m 銅

[몬트리올=AP/뉴시스] 한국 남자 대표팀(가운데)이 30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의 모리스 리처드 아레나에서 열린 2022-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남자 계주 5000m에서 우승,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2.10.31.

[몬트리올=AP/뉴시스] 한국 남자 대표팀(가운데)이 30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의 모리스 리처드 아레나에서 열린 2022-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남자 계주 5000m에서 우승,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2.10.31.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한국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차 대회 5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홍경환, 임용진(이상 고양시청), 이준서(한국체대), 박지원(서울시청)은 31일(한국시간) 캐나다 퀘벡주 몬트리올의 모리스 리처드 아레나에서 열린 2022~2023 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서 7분01초850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남자 1500m 금메달리스트인 황대헌(강원도청)이 태극마크를 달지 못하는 등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시즌 첫 월드컵 대회에서 계주 금메달을 합작하며 좋은 호흡을 자랑했다.

한국은 레이스 초반부터 줄곧 선두를 지켰다. 6바퀴를 남기고 2위로 치고나온 캐나다가 추월을 노렸지만, 인코스로 파고들다가 빙판에 미끄러져 넘어졌다.

견제를 이겨내며 선두를 놓치지 않은 한국은 2바퀴를 남겨두고는 다른 팀과 격차를 더욱 벌렸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카자흐스탄이 7분07초972로 2위, 캐나다가 7분12초997로 3위에 자리했다.

한국 여자 대표팀은 전날 벌어진 3000m 계주 준결승에서 실격 판정을 받아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개인 종목에서도 한국 선수들은 메달 행진을 벌였다.

[몬트리올=AP/뉴시스] 최민정(왼쪽)과 김길리(오른쪽)가 30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의 모리스 리처드 아레나에서 열린 2022-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여자 1000m 2차 레이스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해 금메달의 수잔 슐팅(네덜란드)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2.10.31.

[몬트리올=AP/뉴시스] 최민정(왼쪽)과 김길리(오른쪽)가 30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의 모리스 리처드 아레나에서 열린 2022-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여자 1000m 2차 레이스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해 금메달의 수잔 슐팅(네덜란드)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2.10.31.

전날 주종목인 1500m 결승에서 4위에 머물러 입상에 실패한 여자 대표팀 에이스 최민정(성남시청)은 여자 1000m 2차 레이스에서 1분31초815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라이벌 쉬자너 스휠팅(네덜란드)에 금메달을 내준 것은 아쉬웠지만, 최민정은 메달 획득으로 전날의 아쉬움을 달랬다. 전날 1500m 금메달을 거머쥔 스휠팅은 이날 3000m 계주 금메달까지 수확해 3관왕에 등극했다.

김길리(서현고)가 1분31초815를 기록해 동메달을 땄고, 김건희(단국대)가 1분31초881로 뒤를 이었다.

남자 10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는 홍경환이 1분23초598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수확했고, 김태성(단국대)이 1분24초561로 동메달을 가져갔다.

이준서는 남자 500m 결승에서 40초434를 기록, 스티븐 뒤부아(캐나다·40초345)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심석희(서울시청)는 여자 500m 결승에 진출해 43초070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수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