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숭이두창 국내 4번째 확진 발생…환자 돌보던 의료진(종합)

등록 2022.11.22 20:26:28수정 2022.11.22 20:36: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3번째 환자 검체 채취 도중 주사침 자상

고위험접촉자로 분류, 예방접종 후 양성

격리입원 병원서 치료…경미한 전신증상

[서울=뉴시스] 질병관리청이 분리배양에 성공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사진=질병관리청 제공) 2022.08.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질병관리청이 분리배양에 성공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사진=질병관리청 제공) 2022.08.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에서 4번째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확인됐다고 22일 밝혔다.

국내에서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발생한 건 지난 15일 3번째 확진자 이후 일주일 만이다.
 
이 확진자는 3번째 확진자가 검사를 위해 입원했던 격리병상의 의료진이다.

지난 14일 피부병변 검체를 채취하다가 발생한 주사침 자상 이후 고위험접촉자로 분류돼 능동감시 중이었으며, 사고 접수 즉시 원숭이두창 백신(3세대)으로 노출 후 예방접종을 시행했으나 이날 오전 주사침 자상 부위에 피부병변이 발생해 격리병상에서 유전자 검사를 받아 양성이 확인됐다.

현재 확진자는 두통 등 경미한 전신 증상이 있으나 전반적으로 상태는 양호한 편이라는 게 방대본 측 설명이다. 격리입원 중인 병원에서 격리해제 시까지 치료를 받게 된다.  

앞서 3번째 확진자는 지난 4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입국한 내국인으로, 입국 당시 무증상이었으나 8일부터 발열과 발한, 어지러움 증상이 있었고 13일 전신 증상 및 피부병변 통증이 발생해 경기도 소재 병원에 내원했다. 이 병원은 13일 당일 1339 콜센터 신고를 통해 방대본에 알렸고, 14일 병상이 배정돼 격리에 들어갔으며 15일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3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은 총 42명이었고 이 중 고위험접촉자로 분류된 인원은 7명이다.

고재영 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4번째 확진자는 3번째 확진자의 고위험접촉자 7명 중 1명"이라며 "이전에 원숭이두창 백신 접종 이력은 없고 노출 후 예방접종을 시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진이 원숭이두창 의심환자를 진료할 때 안전한 보호구를 착용하고 환자 진료에 대비한 사전 예방접종에 적극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