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당정, 화물연대 총파업 건설현장 피해 점검 간담회 개최

등록 2022.11.29 0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광주·전남 본부가 28일 오전 광주 광산구 소촌동 금호타이어 공장 앞에서  안전운임제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2022.11.28.hyein0342@newsis.com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국민의힘과 정부는 29일 국회에서 긴급간담회를 열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총파업에 따른 건설현장 피해상황 점검과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8시 국회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로 인한 건설현장 위기상황 점검 긴급간담회'를 연다고 밝혔다.

당에서는 성일종 정책위의장과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김정재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간사, 임이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등이, 정부에서는 이원재 국토교통부 1차관, 이정한 고용노동부 노동정책실장 등이 참석한다.

민간에서는 대한건설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 등 건설·자재업계 단체 등이 배석해 현장 상황 등을 보고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전날 화물연대와 첫 협상을 벌였지만 절충점을 찾지 못해 오는 30일 두번째 협상을 하기로 했다. 양측은 안전운임제를 두고 영구보장과 3년 한시 연장을 각각 주장하고 있다.

정부는 이번 화물연대 총파업의 위기 단계는 '경계'에서 최고등급인 '심각'으로 격상했고 대통령실을 중심으로 모두 부처가 대응하기로 했다.

29일에는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화물연대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화물연대는 "상황을 파국으로 몰고 간 데 대한 사과와 안전운임제 전면 확대가 답"이라는 입장이다. 정부가 업무개시명령을 의결할 경우 화물연대와의 갈등은 더욱 격화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