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풍년이 왔네~"…서울 지하철 환승음악, 14년 만에 바뀐다

등록 2023.01.13 11:15:00수정 2023.01.13 11:40: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시민 선호도 조사 통해 박경훈씨 '풍년' 선정

1~8호선, '얼씨구야'→'풍년'으로 순차 변경

"풍년이 왔네~"…서울 지하철 환승음악, 14년 만에 바뀐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서울교통공사는 오는 16일부터 2월까지 순차적으로 지하철 1~8호선의 환승 안내방송 배경음악을 변경한다고 13일 밝혔다.

환승 안내방송 배경음악 변경은 2009년 3월 작곡가 김백찬 씨의 '얼씨구야'를 선정한 이후 14년 만이다.

이번에 변경되는 환승 안내방송 배경음악은 국립음악원이 무상으로 제공한 것이다. 지난해 10월12일부터 2주간 공사 누리집을 통한 시민 선호도 조사를 거쳤으며 총 5개의 음원 중 작곡가 박경훈씨의 '풍년'이 26.53%이 가장 높은 득표율을 얻어 최종 선정됐다.

최종 선정된 '풍년'은 경기 민요 풍년가를 소재로 원곡의 주선율인 '풍년이 왔네, 풍년이 왔네…'의 경토리(경기지역의 민요특징)는 유지하면서, 현대적인 4박 구조의 단순하면서도 흥겨운 곡조로 재해석된 것이다.

한편 서울 지하철의 환승 안내방송 배경음악 변경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서울지하철 초창기에는 운영기관과 호선에 따라 환승 안내방송 배경음악이 달랐다.

서울메트로가 운영하던 1~4호선은 전자음과 휘파람 새소리였으며, 서울도시철도공사가 운영하던 5~8호선은 비발디 협주곡 '조화의 영감' 제6번 1악장이었다.

시민들에게 익숙해진 '얼씨구야'는 1~4호선을 운영하던 서울메트로가 2009년 한국방문의 해를 맞아 내외국인들에게 국악을 알리는 좋은 계기를 삼고자 국립국악원의 협조를 받아 도입해 운영을 시작한 것이다.

이후 서울시에서 수도권 도시철도 전동차 내 환승 안내방송 배경음악 표준화를 진행하면서 2012년부터는 5~8호선까지 '얼씨구야'로 통일성을 기하게 됐다.

공사는 코로나19로 지친 고객들에게 심리적 안정을 제공하고 변화하는 트렌드를 반영하고자 새로운 환승음악으로 변경한다고 설명했다.

안창규 서울교통공사 승무본부장은 "많은 사랑을 받은 '얼씨구야'처럼 시민의 투표로 선정된 '풍년'도 새로운 지하철 환승 안내방송 배경음악의 상징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