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읍시, 구도심 상권 활성화 사업 본격 추진

등록 2023.02.03 12:35: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정읍시가 사업비 80억원을 투입, 낙후된 구도심 상권을 대상으로 '상권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 대상 중 한 곳인 정읍시 새암로 거리. *재판매 및 DB 금지

정읍시가 사업비 80억원을 투입, 낙후된 구도심 상권을 대상으로 '상권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 대상 중 한 곳인 정읍시 새암로 거리. *재판매 및 DB 금지

[정읍=뉴시스] 김종효 기자 = 전북 정읍시가 낙후된 구도심 상권의 명성을 되찾기 위한 '상권 활성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시는 지난해 11월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인 '제6차 상권 활성화 사업'에 최종 선정됨에 따라 올해부터 2027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80억원을 투입해 구도심 상권 활성화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이 사업은 낙후되고 쇠퇴한 구도심 상권을 '상권활성화구역'으로 지정, 종합적인 지원을 통해 특색있는 상권을 조성하는 등 상권의 부흥을 유발하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샘고을 시장과 중앙로, 새암길, 우암로 상점가 일대를 활성화 구역으로 정하고 상권환경개선과 활성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사업을 전담할 타운매니저를 채용하고 상권 활성화 기구를 설치해 관련 업무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 전문가와 지역상인, 거주자 등으로 구성된 '상권활성화협의회'를 구성해 긴밀한 소통과 협의로 사업 기간 중 추진된는 주요 안건이 지역의 현실에 부합되도록 할 방침이다.

사업추진에 따라 시장상권 브랜드화를 통한 상권 볼거리, 즐길 거리 등 인프라 확충 효과가 나타나고 이어 상인 역량강화를 통한 지속 가능한 상권기반이 구축되면 다양한 연계 사업들과의 시너지 효과도 창출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또 샘고을 시장과 주변 상점가가 현대적 감각으로 재탄생함으로써 상권 유입요소가 보충되고 관련 역사 인문 콘텐츠도 강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학수 시장은 "타운매니저 채용이 완료됨에 따라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지역 상인들을 위한 상권 활력 개선사업들이 본격적으로 실행될 것"이라며 "사업을 통해 침체한 상권이 회복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6685@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