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종호 JW그룹 명예회장 별세…"제약보국 실현에 앞장"

등록 2023.04.30 15:45: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향년 90세…'영속기업 JW' 기반 다져

지속가능 한국 제약산업 선진화 기여

[서울=뉴시스]이종호 JW그룹 명예회장 (사진=JW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종호 JW그룹 명예회장 (사진=JW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연주 기자 = JW그룹의 이종호 명예회장이 30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0세.

이날 JW그룹에 따르면 이 명예회장은 세브란스병원에서 입원 중 전날 병세가 급격히 악화했으며,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평화롭게 영면에 들었다.

고(故) 이기석 창업주의 차남인 이종호 명예회장은 JW중외그룹을 반석 위에 올려놓은 인사로 꼽힌다.

이 명예회장은 1945년 광복둥이 기업으로 탄생한 JW중외제약에서 ‘제약구세’(製藥救世)의 일념으로 필수의약품부터 혁신신약까지 ‘약 다운 약’을 만들어 국민 건강을 지키는 ‘제약보국’ 실현에 앞장섰다는 평가를 받는다.

1966년 회사의 경영에 본격적으로 참여한 이 명예회장은 1969년 국내 최초이자 세계에서 두 번째로 합성 항생제 ‘리지노마이신’ 개발에 성공했다. 리지노마이신은 국내에서 큰 반응을 이끌었으며, 경영위기로 어렵던 회사의 기틀을 다지고 국내 제약 산업을 한 단계 진보시키는 역할을 했다.

이후 1974년, 당시 페니실린 항생제 분야 최신 유도체로 평가받던 피밤피실린의 합성에도 성공해 ‘피바록신’을 개발했다. 1960년대 후반부터는 해외 선진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국내 제약 산업의 수준을 끌어올렸다. 머크, 애보트 등 유럽 및 미국 주요 제약사들과의 기술 제휴를 통해 국내 시장에서 기술적 입지를 굳혀나갔으며, 이들과의 협업으로 전문 치료의약품 중심의 사업을 확대했다.

1970년대 초반에는 기초원료 합성과 생산을 위한 연구에 집중해 국내 최초 소화성궤양 치료제 ‘아루사루민’, 진통·해열제 ‘맥시펜’, 빈혈치료제 ‘훼럼’, 종합비타민 ‘원어데이’ 등 신제품들을 시장에 선보이며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나갔다.

회사의 정체성이라고 할 수 있는 수액 산업 분야에도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JW그룹은 1997년에 국내 최초로 환경호르몬이 검출되지 않는 Non-PVC 수액백을 개발해 친환경 수액백 시대를 열었다. 2006년에는 1600억원을 투자해 충남 당진에 세계 최대 규모의 수액제 공장을 신설, 글로벌 생산 기지를 구축했다.

1975년 당시 중외제약의 사장으로 취임하며 이종호 명예회장이 무엇보다도 강조한 것은 신약 개발이었다. 이 명예회장은 “신약 개발로 벌어야지, 해외에 있는 약을 수입해서 판매해 이윤을 많이 남긴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신념을 내비쳤다.

R&D 역량을 키우기 위해 국내에 신약이라는 개념조차 희미했던 1983년 중앙연구소를 설립했으며, 1986년에는 신약개발 연구조합 초대 이사장에 추대됐다. 1992년에는 오늘날 오픈 이노베이션의 시초라 할 수 있는 국내 최초의 합작 바이오벤처인 C&C신약연구소(현 JW중외제약 지분 100%)를 일본 주가이제약과 50:50 지분 투자를 통해 설립했다. 이종호 명예회장은 설립 당시 “대한민국의 인재와 일본의 신약개발 노하우를 합쳐 제대로 된 신약을 만들어보자”는 취지를 밝혔다.

이종호 명예회장은 2011년 사재 200억원을 출연해 공익재단인 중외학술복지재단을 설립하기도 했다. 중외학술복지재단은 보건의료 분야 학술연구와 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설립된 공익법인이다.

장례는 JW그룹 회사장으로 치러진다. 빈소는 연세대학교 신촌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됐다. 조문은 5월1일 오전 10시부터 가능하다. 발인은 5월 3일 오전 7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장지는 경기도 연천군 중면 횡산리이다.

한편, 평소 소탈하게 살아온 고인의 유지와 유족의 뜻에 따라 조의금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