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의대 경쟁 치열해진다…의약계열 '정시 컷' 일제히 상승

등록 2023.05.14 10:07:51수정 2023.05.14 10:12: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종로학원, 2020~2022학년도 정시 합격선 분석

'의대→치대' 순에서 '의대→한의대'로 역전

"의대 일부 전공 기피 현상과 맞물린 상황"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지난해 11월17일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강북종로학원에 설치된 수능 문제분석 상황실에서 국어과 강사들이 수능 문제를 분석하고 있다. 2022.11.17.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지난해 11월17일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강북종로학원에 설치된 수능 문제분석 상황실에서 국어과 강사들이 수능 문제를 분석하고 있다. 2022.11.17.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김경록 기자 = 이른바 '의·치·한·약·수'로 불리는 의약학계열의 정시 합격선이 최근 일제히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종로학원이 대입정보포털 '어디가'에 공개된 전국 의약학계열 91곳의 2020~2022학년도 정시 합격선(상위 70% 기준)을 분석한 결과, 2022학년도 학부 선발로 처음 전환된 약대를 제외한 의대·치대·한의대·수의대의 정시 합격선이 일제히 올랐다.

2020학년도 대비 2022학년도 상승폭을 살펴보면 한의대 1.8점, 치대 0.8점, 의대 0.5점, 수의대 0.3점 순으로 정시 합격선이 올랐다.

미미한 상승폭으로 보일 수 있으나, 같은 기간 서울대 의대·치대·한의대·수의대를 제외한 '순수 자연계'의 정시 합격선 상승폭은 0점이었다.

2022학년도 정시 합격선은 국어·수학·탐구 백분위(100이 최대) 기준 의대가 97.9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한의대가 97.2점으로 뒤를 이었다. 치대 97점, 수의대 95.2점, 약대 95점 등이 뒤를 이었다. 모두 서울대 순수 자연계(95점)보다 최소 같거나 더 높았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반도체, 첨단학과, 의약학계열 초집중으로 순수 자연계열 우수 인재 교육에도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2020학년도 정시에서는 치대 8곳의 합격선이 96.2점으로 한의대(95.4점)보다 높았는데, 3년 새 한의대 정시 합격선이 치대보다 1점 더 오르면서 2021학년도와 2022학년도 정시에서는 순위가 역전됐다. '의·치·한' 판도가 '의·한·치'로 흔들리고 있다는 의미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한의대 합격선의 큰 폭 상승은 한의사 또한 의사에 준하는 처우를 받을 수 있다는 인식과 최근 의대 중에서도 생명과 관련된 위험하고 어려운 전공 기피현상과 일종의 맞물린 상황으로 볼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첨단 의료기기 사용 등 한방 진료 방식 변화 등으로 학생들에게 한의사에 대한 기존 인식이 많이 달라지고 있다고도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ockrok@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