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EBS 강사 윤혜정 "흔들릴 시간 없어…본질은 변하지 않아"

등록 2023.06.21 11:53:53수정 2023.06.21 12:38: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EBS 강사 윤혜정 "달라진다고 해도 본질은 변하지 않아"

사진 EBS 국어 강사 윤혜정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EBS 국어 강사 윤혜정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허서우 인턴 기자 = EBS 국어 강사로 유명한 윤혜정 씨가 최근 대학수학능력시험 '킬러 문항' 배제 논란에 혼란을 겪는 수험생들을 격려했다.

EBSi 강사 윤 씨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ebs에서 강의를 시작한 2007년부터, 특히 ebs 연계가 시작된 2010년부터 항상 강조해 온 건 수능 정책이 어떻게 달라지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기본이 탄탄한 국어 공부를 그냥 하면 된다는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연계에 무작정 기대는 공부가 아니라 제대로 된 올바른 국어 공부를 하면서 연계는 덤으로 활용하면 되는 거다. 연계 정책을 올바르게, 그리고 똑똑하게 활용하면 된다"면서 "이제 150일 남았다. 150일이 널 어떻게 바꿀 수 있는지. 네가 너의 150일을 어떻게 바꿀 수 있는지 보여 줘 봐"라고 수험생들을 격려했다.
사진 EBS 국어 강사 윤혜정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EBS 국어 강사 윤혜정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해시태그로 "달라진다고 해도 본질은 변하지 않아. 항상 말했잖아. 달라지지 않는 걸 공부하라고"라며 "흔들릴 시간도 없다. 더 꼼꼼히 공부하자. 지금 정신없는 분들은 수능 정책과 관련된 누군가. 이걸 어떻게 써먹어야 할지 고민해야 하는 누군가다. 우리는 아니다"라고 적었다. 마지막으로 "흔들릴 필요 없는 공부법을 가르쳤다. 넌 그냥 하던 대로 하면 돼"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수험생들은 "이글을 보고 불안하고 도망치고 싶은 수험생활 속 한 줌의 위로가 되었다" "선생님 말씀 새겨두고 150일 달려보겠습니다"라는 등의 반응을 남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seo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