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소방청, 국제탐색구조자문단 '아·태 지역회의' 참석

등록 2023.09.27 09:35: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0개국 100여명 국제구조 정책담당자 한자리

소방청, 아태 지역 운영 계획 및 현안 논의

2023년 뉴질랜드 아·태 지역회의.(사진=소방청 제공)

2023년 뉴질랜드 아·태 지역회의.(사진=소방청 제공)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대한민국, 뉴질랜드, 싱가포르, 파키스탄, 인도네시아 등 20개국 100여명의 국제구조 정책·운영 담당자들이 한 곳에 모여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제구조 현안을 논의한다.

27일 소방청은 119대응국장을 포함한 국제구조 정책 담당자 3명이 지난 26일부터 이날까지 이틀간 뉴질랜드에서 개최되는 국제탐색구조자문단(INSARAG) 아시아·태평양 지역 회의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국제탐색구조자문단은 국제연합(UN) 산하 인도지원조정실(OCHA) 내에 설립된 기구로, 1991년 '국제 구조의 효율 및 조정 강화'를 목적으로 창설됐다. 해외 재난 발생 시 각국 구조대의 탐색구조 활동 조정과 통제를 위해 총 5개의 그룹(아프리카·유럽·중동 지역, 미주 지역, 아시아·태평양 지역, USAR TEAM LEADER, 국제탐색구조자문단 실무그룹)을 구성해 운영 중이다.

아시아·태평양 지역그룹은 매년 신임 의장국을 선정하고 총 3개국이 의장 역할을 수행한다. 이번 회의는 국제연합(UN) 인도지원조정실(OCHA)이 주최하고 2023년도 의장국인 뉴질랜드 주관으로 지난 26일부터 이틀간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개최된다.

이번 아·태지역 회의는 ▲지역 주요 현안 논의 ▲튀르키예 지진 대응의 현장활동 경험 공유 ▲아·태 지역 국가들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토의한다.

아울러 재난 대응 의사 결정 절차와 최근 빈번하게 발생하는 홍수 등 자연재해에 대한 대응, 국가인증 탐색구조능력 등급분류 체계 논의 등을 진행한다.
 
이어 2024년 트로이카 의장국가를 소개하고, 2022년 의장국으로서 서울 아·태지역 회의를 주최하는 등 3년간 의장국가 역할을 수행한 대한민국 소방청장의 영상 인사말을 끝으로 행사를 마무리한다.

특히 소방청은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의 역할과 영향력을 확장하기 위해 이번 아·태지역 회의에서 탐색구조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UN 국제전문 교육과정 확대를 제안했다. 소방청은 각국의 의견을 청취해 내년도 국내 운영 계획 반영을 추진하는 등 국제기구 협력에 기여할 계획이다.

남화영 소방청장은 "최근 모로코의 지진이나 리비아의 홍수와 같이 세계는 지금도 각종 재난에 고통 받고 있다. 우리 대한민국 탐색구조팀은 2011년부터 최고 등급(HEAVY)의 역량을 보유한 국가로 분류되어 세계 어느 곳의 재난에도 즉시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갖췄다"며, "피해 최소화를 위한 국제 재난 대응 공조라는 큰 뜻을 품고 앞으로도 국제적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