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3관왕으로 亞 최고 입증…김우민, 이제 올림픽 메달 도전

등록 2023.09.29 21:52: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자유형 400m·1500와 계영 800m에서 금메달

한국 수영 사상 3번째 AG 3관왕 등극

[항저우=뉴시스] 정병혁 기자 = 29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김우민이 기뻐하고 있다. 2023.09.29. jhope@newsis.com

[항저우=뉴시스] 정병혁 기자 = 29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김우민이 기뻐하고 있다. 2023.09.29.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한국 수영 중장거리 간판 김우민(22·강원도청)이 한국 수영 사상 3번째 아시안게임 3관왕이라는 족적을 남기고 올림픽 무대로 시선을 돌린다.

아시아 최강자로 입지를 굳힌 김우민의 다음 목표는 올림픽 메달이다.

김우민은 29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아쿠아틱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수영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4초36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날 오전 벌어진 예선에서도 3분49초03을 기록하고 전체 1위에 오른 김우민은 결승에서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치며 아시아 무대에 적수가 없음을 입증했다.

이번 대회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신기록(46초97)을 써내며 금메달을 목에 건 판잔러(중국)을 무려 4초45초 차로 제쳤다.

앞서 25일 남자 계영 800m, 28일 남자 자유형 8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김우민은 대회 3관왕에 등극했다.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첫 3관왕이다.

역대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경영 선수가 3관왕을 이룬 것은 김우민이 역대 3번째다.

1982년 뉴델리 대회에서 '아시아의 인어' 최윤희가 배영 100m와 200m, 개인혼영 200m에서 금메달을 따 한국 경영 선수 사상 첫 3관왕을 달성했다.

한국 수영의 '전설' 박태환은 2006년 도하 대회(자유형 200m·400m·1500m), 2010년 광저우 대회(자유형 100m·200m·400m)에서 2연속 3관왕에 등극했다.

그리고 김우민이 13년 만에 3관왕 명맥을 이었다.

한국 선수가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딴 것도 김우민이 2006년 도하, 2010년 광저우 대회 박태환 이후 13년 만이다.

김우민은 이번 대회 남자 계영 800m에서 한국이 7분01초73의 아시아신기록을 세우고 아시안게임 사상 첫 단체전 금메달을 따는데 일등공신으로 활약했다.

양재훈(강원도청)~이호준(대구광역시청)~김우민~황선우(강원도청) 순으로 헤엄친 계영 800m 결승에서 영자 중 김우민이 1분44초50으로 가장 빠른 기록을 냈다.

첫 개인 종목이었던 자유형 1500m에서 15분01초07로 은메달을 목에 건 김우민은 지난 28일 자유형 800m에서 첫 아시안게임 개인 종목 금메달을 일궜다.

자유형 800m 패스트히트에서 7분46초03의 대회 신기록이자 한국 신기록을 수립하며 1위를 차지했다.

올해 7월 후쿠오카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작성한 이 종목 한국기록인 7분47초69를 1초66 앞당겼고, 쑨양이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작성한 대회 기록 7분48초36을 2초33이나 줄였다.

1951년 뉴델리 대회,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 이어 3번째로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으로 치러진 남자 자유형 800m에서 첫 한국인 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항저우=뉴시스] 고승민 기자 = 28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800m 자유형 패스트히트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김우민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3.09.28. kkssmm99@newsis.com

[항저우=뉴시스] 고승민 기자 = 28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800m 자유형 패스트히트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김우민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3.09.28. kkssmm99@newsis.com

체력적인 부담을 이겨낸 김우민은 주종목인 자유형 400m에서도 이변없이 우승을 맛봤다.

김우민은 이제 2024 파리 올림픽 메달을 향해 물살을 가른다.

자유형 400m 아시아 최강자인 김우민은 세계 무대에서도 정상급이다.

김우민은 지난해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과 올해 후쿠오카 세계선수권 자유형 400m에서 각각 6위, 5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3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3분48초26을 기록했던 김우민은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 예선(3분45초87)과 결승(3분45초64)에서 개인 최고기록을 거푸 새로 썼다.

올해 3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개인 최고기록을 3분45초59로 줄인 김우민은 후쿠오카 세계선수권 예선에서 3분44초52, 결승에서 3분43초92를 기록하며 또 자신을 넘어섰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는 개인 최고기록을 새로 쓰지 못했지만, 18개월 사이에 자신의 최고기록을 4초34나 앞당겼다.

파리 올림픽까지 10개월 정도 남은 상황에서 김우민이 성장세를 이어간다면 파리 올림픽에서는 충분히 메달까지 노려볼 수 있을 전망이다.

자유형 800m의 경우 아직 세계적인 수준과는 거리가 다소 있다.

김우민은 후쿠오카 세계선수권 자유형 800m에서 7분47초69의 한국신기록을 세우고도 예선 14위에 머물러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번 대회 김우민의 자유형 800m 기록은 후쿠오카 세계선수권 결승 7위에 해당하는 기록인데, 7분38초67로 3위를 했던 바비 핀크(미국)의 기록과는 7초 넘게 차이난다.

하지만 자유형 800m에서도 김우민의 성장세는 가파르다.

자유형 800m에서는 지난해 3월 대표 선발전 7분57초60, 지난해 세계선수권 7분53초27, 올해 세계선수권 7분47초69로 기록을 줄여나갔다. 이번 대회에서 또 한국신기록을 수립하면서 18개월 사이 기록을 11초57이나 단축했다.

스스로도 약점으로 꼽는 자유형 1500m는 몰라도 성장세가 이어진다면 자유형 400m, 800m에서는 올림픽 메달에 도전장을 던질만 하다.

첫 올림픽 무대였던 2021년 도쿄 올림픽에서 계영 800m 영자로만 나섰던 김우민은 이제 올림픽 무대 시상대에 서는 꿈을 꾼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