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보, 나 캐디 만나도 돼?" 물은 남편에 흉기 휘둘러

등록 2023.10.04 09:46:07수정 2023.10.04 11:02: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태국 남성, 아내에게 칼로 3차례 찔려

"분노한 아내가 찔렀다…하지만 용서할 것"

[사진=뉴시스] 해당 사진은 본 내용과 관련 없음.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해당 사진은 본 내용과 관련 없음.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효경 인턴 기자 = 골프 캐디와 연애하고 싶다는 남편에게 아내가 흉기를 휘둘렀다.

지난달 29일 태국 현지 매체 더타이거 등은 28일 촌부리주 무앙 촌부리 지역에 있는 한 자택에서 팔과 등, 배에 심각한 자상을 입은 라체인(36)을 지역 경찰관이 구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골프 캐디를 애인으로 삼아도 되냐'는 질문에 분노한 아내가 아무런 말도 없이 흉기를 갖고 왔다"며 "3차례 찔렸다"고 진술했다.

현재 남편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아내를 체포해도 되냐는 물음에 "아내를 용서할 것"이라며 "어떤 법적 조치도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ogg33@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