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노총 위원장에 양경수 '사상 첫 연임'…"尹퇴진 투쟁"(종합)

등록 2023.11.28 02:04:07수정 2023.11.28 05:55: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직선4기 임원선거 투표결과 56% 득표

수석부위원장 이태환·사무총장 고미경

'맞대결' 박희은 고배…지도부 임기 3년

"尹탄압 유례 없어"…더 강한 투쟁 예고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양경수 민주노총 직선 4기 위원장 후보자가 지난달 27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열린 '민주노총 직선 4기 입후보자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2023.10.27.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양경수 민주노총 직선 4기 위원장 후보자가 지난달 27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열린 '민주노총 직선 4기 입후보자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2023.10.27.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차기 위원장에 양경수(47) 현 민주노총 위원장이 당선됐다. 민주노총 '최초 연임' 위원장으로, 향후 3년간 민주노총을 더 이끌어가게 됐다.

민주노총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1일부터 27일까지 일주일간 민주노총 제11기(직선 4기) 임원 선거 투표를 진행한 결과, 현 위원장인 기호 1번 양경수 후보가 차기 위원장에 선출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투표에는 120만 조합원 가운데 투표권을 가진 약 101만명 중 63.97%가 참여했다. 양 후보는 이 중에서 과반인 36만3246표(득표율 56.61%)를 얻어 당선자로 확정됐다.

민주노총 위원장이 연임에 성공한 것은 1995년 민주노총 창립 이후 28년 만에 처음이다.

수석부위원장에는 이태환 공공운수노조 공항항만운송본부장, 사무총장에는 고미경 전 민주노총 기획실장이 당선됐다. 민주노총 임원 선거는 위원장과 수석부위원장, 사무총장 후보가 3인1조를 이루는 '러닝메이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양 당선인과 차기 위원장을 두고 맞대결을 펼친 기호 2번 박희은 후보는 20만1218표(득표율 31.36%)를 얻었다.

현 부위원장 중 한 명인 박 후보는 수석부위원장 후보인 김금철 건설산업연맹 사무처장, 사무총장 후보인 이영주 전 민주노총 사무총장과 함께 민주노총 첫 여성 위원장에 출사표를 던졌지만 고배를 마셨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양경수(오른쪽) 민주노총 직선 4기 위원장 후보자가 27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열린 '민주노총 직선 4기 입후보자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양 위원장 후보자, 이태환 수석부위원장 후보자, 고미경 사무총장 후보자. 2023.10.27.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양경수(오른쪽) 민주노총 직선 4기 위원장 후보자가 27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열린 '민주노총 직선 4기 입후보자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양 위원장 후보자, 이태환 수석부위원장 후보자, 고미경 사무총장 후보자. 2023.10.27. myjs@newsis.com


양 당선인은 한국외대 용인캠퍼스 95학번으로 2001년 총학생회장을 지낸 민족해방(NL) 계열의 경기동부연합 출신이다.

2012~2016년 금속노조 기아자동차 사내하청 분회장, 2017~2020년 민주노총 경기지역본부장을 역임했다. 3년 전 민주노총 내 최대 정파 조직인 전국회의(NL계열)의 지지를 받아 비정규직 출신 첫 민주노총 위원장에 당선됐다.

그는 위원장 당선 첫 해이자 코로나19가 한창이던 2021년 7월 조합원 8000명이 참여한 7·3 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가 방역지침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다. 다만 같은 해 11월 1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으며 석방됐다.

지난해 5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에는 정부의 노동 개혁을 '노동 개악', '노조 탄압'으로 규정하며 총파업 투쟁, 대규모 집회 등 대정부 투쟁의 강도를 더욱 끌어올렸다.

정부가 근로시간·임금체계 개편과 중대재해처벌법 완화, 각종 정부위원회 배제 등을 추진한 데 이어 화물연대 파업 엄단, 이른바 '간첩단 의혹' 관련 압수수색, 노조 회계 공시 요구 등에 나서면서다.

특히 지난 5월 건설 노동자 분신 사망을 기폭제로 양 위원장은 '윤석열 정권 퇴진 투쟁'을 공식 선포하기도 했다.

양 당선인은 이날 당선 소감에서 "윤석열 정권 퇴진은 지금 현재를 살아가는 모든 민중의 요구다. 민주노총이 앞장 서서 전 민중의 요구를 반드시 실현하겠다"며 "더욱 커지고 강력해지는 민주노총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양 당선인 등 차기 지도부 임기는 내년 1월부터 3년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