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악의적 비방·인신공격에 강경대응"…덱스가 열받은 이유

등록 2023.11.28 09:33: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허위사실 유포·명예훼손·성희롱 등 법적 조치 취할 것"

최근 일본 애니메이션 '메이드 인 어비스' 추천으로 뭇매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유튜버 겸 방송인 덱스가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 악플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유튜버 겸 방송인 덱스가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 악플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서울=뉴시스]권세림 리포터 = 유튜버 겸 방송인 덱스가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 악플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27일 덱스의 소속사 킥더허들스튜디오는 지난 1월 올렸던 입장문을 공식 인스타그램 최상단에 다시 올렸다.

소속사는 입장문을 통해 "익명성을 악용해 SNS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김진영(덱스), 소속사 사칭 및 주변인들과 관련된 악의적인 비방 허위사실 유포, 성희롱, 인신공격성 게시물, 명예훼손, 악성 댓글 사례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김진영(덱스) 및 주변 분들을 모욕하거나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행위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상처를 받고 있다"며 "일회성 대응에 그치지 않고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악의적인 비방, 성희롱 등의 게재 행위 등이 확인될 경우 법률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앞으로도 소속 크리에이터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변함없는 따뜻한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덱스는 다양한 예능에 출연하며 '대세'로 떠올랐다. 그러나 지난 5월 본인의 유튜브 채널 '덱스101'에서 일본 애니메이션 '메이드 인 어비스'를 추천한 사실이 알려져 최근 논란이 됐다. '메이드 인 어비스'는 아동 캐릭터의 신체 노출, 여성 아동 대상 성고문 등이 담긴 장면으로 비판받고 있는 애니메이션이다.

이후 덱스는 지난 23일 열린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3' 제작발표회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내가 생각했을 때 문제가 아닐 수 있지만 누군가 생각했을 때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걸 이번에 느꼈다. 관점 차이에서 오는 이슈라고 생각한다. 심려 끼치지 않게 조율 잘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튜브가이드
▶홈페이지 : https://www.tubeguide.co.kr
▶기사문의/제보 : tubeguide@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s2lyn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