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입 문과 논술고사 결시율 ↑…"불수능 때문에 포기했나"

등록 2023.11.28 10:35:11수정 2023.11.28 12:05: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종로학원, 서울 주요 8개 대학 논술 응시율 분석

이과 또는 '수능 최저학력기준' 완화한 경우 상승

수능 최저학력기준, 등급으로 계산…가채점 단계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지난 26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2024학년도 수시모집 논술고사를 마친 수험생들이 고사장을 나서는 모습. 2023.11.28.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지난 26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2024학년도 수시모집 논술고사를 마친 수험생들이 고사장을 나서는 모습. 2023.11.28. xconfind@newsis.com

[세종=뉴시스]김정현 기자 = 주요 대학 인문계열 수시 논술고사 응시율이 지난해보다 하락하고 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가채점 후 등급이 하락해 시험을 포기한 학생이 많아진 게 아니냐는 추정이 나온다.

28일 종로학원이 2024학년도 주요 대학 논술고사 계열별 응시율 분석 결과, 성균관대·한양대·경희대·중앙대·이화여대 문과는 응시율이 전년 대비 하락했다.

구체적으로 이화여대는 41.7%로 지난해 49.9%와 견줘 8.2%포인트(p) 하락했다. 당초 지원했던 수험생의 절반 이상이 시험을 포기했다는 이야기다.

이어 성균관대(50.1%) -3.7%p, 경희대(60.7%) -1.9%p, 중앙대(43.7%) -1.6%p, 한양대 인문계(82.3%) -0.9%p, 한양대 상경계(67.6%) -0.5%p였다.

논술을 응시하지 않는 이유는 다양하다. 시험일이 겹쳐서 하나를 택할 수 밖에 없거나 수능 점수가 평소 실력보다 높아 정시를 노릴 때, 반대로 시험을 망쳐 수능 최저학력기준(등급) 충족이 어려울 때 등이다.

이에 대해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N수생은 주로 논술전형에 지원하는데, 올해는 문과 지망 반수생들의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자 수가 줄어들었을 수 있다"며 "특히 반수생은 논술 지원자의 상당수가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못 맞췄을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모든 주요 대학 인문계열의 논술고사 응시율이 하락한 것은 아니라는 이유다. 지난해보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낮춘 서강대(56.7%)와 동국대(57.3%)는 지난해보다 응시율이 각각 2.5%p, 7.8%p 높아졌다.
[세종=뉴시스] 종로학원이 2024학년도 주요 대학 수시 논술고사 계열별 응시율을 분석한 결과표. (자료=종로학원 제공). 2023.11.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종로학원이 2024학년도 주요 대학 수시 논술고사 계열별 응시율을 분석한 결과표. (자료=종로학원 제공). 2023.11.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같은 대학 자연계열과 비교하면 인문계열과 반대로 응시율이 상승세를 보인다는 점도 주목한다. 한양대 자연계열은 73.8%로 전년 대비 1.5%p, 경희대는 55.9%로 2.1%p, 중앙대는 42.9%로 3.2%p 올랐다.

특히 올해 수능의 국어, 수학, 영어 등 주요 영역이 모두 수험생에게 매우 어렵게 느껴졌다는 점도 이런 분석에 힘을 싣는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몇 개 영역 등급 합이 몇 이상' 식이기 때문에, 자칫 한 영역을 크게 망치면 다른 영역을 잘 봐도 기준 충족이 어려울 수 있다.

임 대표는 "수능 고득점 학생은 수시 논술을 포기하고 정시를 노릴 수 있지만, 수시 논술전형 자체가 대부분 상향지원(점수보다 높이 지원)"이라며 "정시에서 상향 지원하는 학생들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수험생의 정확한 수능 최저학력기준(등급)은 다음달 8일 성적표가 나와봐야 알 수 있는 만큼 수험생은 신중한 결정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