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사각지대 놓인 다문화가정 방문 지도자 처우 개선돼야"

등록 2023.11.29 12:02: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민주일반노동조합 부산본부 기자회견 "차별 대우 철폐"

[부산=뉴시스] 김민지 기자 = 29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광장 앞에서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 부산본부는 다문화 가정 방문 지도자들의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23.11.29. mingya@newsis.com

[부산=뉴시스] 김민지 기자 = 29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광장 앞에서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 부산본부는 다문화 가정 방문 지도자들의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23.11.29. mingya@newsis.com


[부산=뉴시스]김민지 기자 = 근속·가족 수당 등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에 놓인 다문화 가정 방문 지도자들의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 부산본부는 29일 오전 연제구 부산시청 광장 앞에서 다문화 가정 방문 지도자들의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다문화 가족 방문 교육 사업'은 결혼 이주 여성과 자녀 등 다문화 가족의 사회 정착을 위해 한국 문화, 한국어, 자녀 교육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여성가족부와 부산시가 예산을 부담해 2006년부터 시작됐다.

이날 단체는 방문 교육 지도자들의 열악한 처우를 강조하며, 근속 수당과 가족 수당 등을 지원받지 못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단체에 따르면 다문화사업 타 직종 종사자들이 받는 근속 수당을 방문 교육 지도자들은 받지 못하고 있고, 특히 부산센터의 경우 가족 수당도 받지 못하고 있다.

단체는 "부산시가 이 사업을 위탁 사업으로 진행하고 있어 시 직영센터와 위탁센터 노동자들의 처우도 다르게 보장되고 있다"며 "같은 일을 하는데 왜 차별이 존재하느냐"고 토로했다.

단체는 또 "현 정권 아래에서 사회복지 예산은 계속해서 축소되고 있고, 정말 필요한 곳에는 예산이 가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방문 교육 지도자 A씨는 "다문화 가족들이 사회에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일선에서 발로 뛰고 실행에 옮기는 노동자들이 자부심을 갖고 일할 수 있게 해달라"며 "2024년 시 예산심의에 사업과 관련한 예산이 온전히 반영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위원장 이종진 의원(국민의힘·북구3)은 "시 자체적으로 예산이 넉넉하지 않은 상황이라 비교적 소수인 다문화 방문 지도교사들의 처우를 챙기기 어려운 것은 사실"이라며 "요구사항의 일부라도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gya@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