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구미차병원, 대구·경북 첫 장애친화 산부인과 개소

등록 2023.12.03 20:41: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출산, 수어통역 서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미=뉴시스] 박홍식 기자 = 차의과학대학교 구미차병원은 대구·경북권 첫 장애친화 산부인과를 개소하고 운영을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장애친화 산부인과는 여성 장애인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임신·출산서비스 등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한다.

장애친화 장비를 갖추고, 이동지원과 수어통역 등 의사소통 서비스를 지원한다.

지역 장애인 보건의료센터, 보건소 등 장애인 보건의료기관과 협력해 여성 장애인에게 맞춤형 건강관리를 지원하는 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다.

구미차병원 장애친화 산부인과는 산부인과 전문의 4명과 간호사 26명, 전담 코디네이터 1명 등 40명의 인력으로 운영된다.

구미차병원을 포함해 전국 장애친화 산부인과는 모두 8곳(서울대병원, 울산대병원, 전남대병원, 인제대 부산백병원,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예수병원, 충북대 충주병원)으로 늘었다.

이화여대 목동병원과 성애병원은 내년 상반기 중 운영을 시작한다.

보건복지부는 장애친화 산부인과 선정 기관에 대해 1차년도에 시설 개보수·장비비 3억 5000만원, 운영비 3750만원을 지원하고, 2차년도부터는 운영비 1억 5000만원을 매년 지원할 방침이다.

김재화 구미차병원장은 "장애친화 산부인과 개소로 인근 지역 여성 장애인이 편안하게 산부인과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