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은 부총재보 "물가, 빠른 둔화 어려워…불확실성 높아"

등록 2023.12.05 10:07:28수정 2023.12.05 12:15: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11월 물가 3.3%…넉달째 3%대 기록

김웅 부총재보 "둔화 속도 완만할 것"

[서울=뉴시스] 5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2.74(2020=100)로 1년 전보다 3.3% 올랐다. 소비자물가가 4개월 연속 3%대를 지속했지만 상승폭이 둔화했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 5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2.74(2020=100)로 1년 전보다 3.3% 올랐다. 소비자물가가 4개월 연속 3%대를 지속했지만 상승폭이 둔화했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남주현 기자 =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3.3%로 4개월 째 3%대를 기록한 가운데 한국은행이 빠른 둔화 흐름이 지속되긴 어렵다는 평가를 내놓았다. 아울러 국제유가 추이와 국내외 경기 흐름 등으로 불확실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김웅 한은 부총재보는 5일 한은 본관에서 '물가 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최근의 물가 상황과 향후 물가 흐름을 점검했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2.74(2020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3% 올랐다.

올해 7월 2%대였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8월(3.4%)부터 9월(3.7%), 10월(3.8%)에 이어 11월까지 넉달째 3%개를 이어가게 됐다. 다만 11월 물가 상승률(3.3%)는 10월을 고점으로 하락 반전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전년동월 대비 3.3% 올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방식의 근원물가 지표인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3.0% 상승했다.

김 부총재보는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8~10월 중 반등을 이끌었던 유가·환율·농산물가격이 상당폭 하락하면서 전월보다 0.5%포인트 낮아졌다"고 평가했다.

근원물가(식료품·에너지 제외) 상승률에 대해서는 "섬유제품과 내구재를 중심으로 상품가격의 오름폭이 축소되면서 둔화 흐름을 이어갔다"고 봤다.

향후 물가에 대해서는 둔화 속도가 더딜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단기적으로 큰 폭 상승한 유가·농산물가격이 하락하면서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예상대로 상당폭 둔화했지만 앞으로 이러한 빠른 둔화 흐름이 지속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유가가 다시 크게 상승하지 않을 경우 수요측 압력이 약화된 가운데 공급충격의 영향도 점차 줄어들면서 둔화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이나 그 속도는 완만할 것"이라면서 "국제유가 추이, 국내외 경기흐름, 누적된 비용압력의 영향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높다"고 말했다.

같은 날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해 "7월 이후 국제유가 반등과 기상여건 악화 등으로 물가가 일시적으로 상승했지만 10월부터 국제유가가 진정되고, 주요 농산물 가격도 수급여건이 개선되면서 전월보다 큰 폭으로 하락한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향후 추가적인 외부 충격이 없는 한 추세적인 물가 안정 흐름이 계속 이어질 전망"이라면서 "국제유가 변동성, 기상여건 등 불확실성이 여전하지만 정부는 특별물가안정체계를 계속 운영하면서 물가·민생 안정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jh32@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