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 학생들 학업성취도, 코로나에도 세계 최상위권 지켰다

등록 2023.12.05 19: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OECD, 국제 학업성취도 평가 2022 결과 발표

"한국, 통계적으로 직전 PISA 2018 수준 유지"

81개국 대상…韓, 수학 6위·읽기 4위·과학 5위

한국 학생들 학업성취도, 코로나에도 세계 최상위권 지켰다


[세종=뉴시스]김정현 기자 =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유행(팬데믹)에 주요 국가 학생들의 수학·읽기·과학 학업성취도가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으나 우리나라는 반대로 상승해 최상위권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5일 오후 7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현지 오전 11시) 이런 내용의 '국제 학업성취도 평가'(PISA) 2022 결과를 발표했다.

PISA는 만 15세 학생들의 읽기·수학·과학 소양의 성취·추이를 국제적으로 비교하고 성취 간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3년 주기로 시행되는 국제 비교 연구다. 한국은 첫 연도였던 PISA 2000부터 참여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19년 발표된 PISA 2018에 이어 4년 만에 나온 것이다. 당초 PISA 2021이 발표돼야 했으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조사가 1년 유예됐다.

이번 PISA 2022에는 OECD 회원국 37개국과 비회원국 44개국 등 총 81개국에서 약 69만명이 참여했다. 한국은 지난해 5월9일~6월3일 중학교(3학년) 13곳, 고등학교(1학년) 168곳 등 186곳 6931명을 조사했다.

한국은 OECD 37개국 중 수학은 1~2위, 읽기는 1~7위, 과학은 2~5위였다. 조사대상 81개국 중 수학 3~7위, 읽기 2~12위(80개국), 과학 2~9위를 나타냈다.

OECD는 PISA 2003부터 각 영역별 국가 등수를 제공하는 대신 95% 신뢰수준에서 해당 국가가 위치할 수 있는 최고등수와 최하등수를 추정해서 기술한다. 예컨대 수학은 한국이 최고 3위, 최하 7위라는 것이다.

이 조사는 전수조사가 아니라 표본조사로서 오차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므로 특정 순위를 확정적으로 기술하지 않고 범위의 형태로 기술한다는 이야기다.

한국의 평균 점수는 영역별로 수학 527점, 읽기 515점, 과학 528점으로 나타났다. OECD 평균과 비교해 수학은 55점, 읽기는 39점, 과학은 43점 높았다.

PISA 점수는 평가 결과에 따른 원점수가 아니라 평균을 500으로 하고 표준편차 100인 척도점수다. 우리나라는 평균(500점)보다 높은 성취를 보였다는 얘기다.

PISA 2018과 비교하면 우리나라의 평균 점수는 수학과 읽기 각각 1점씩, 과학은 9점 상승했다. OECD 국가 전체 평균이 수학이 489점에서 472점으로 17점, 읽기는 487점에서 476점으로 11점, 과학은 489점에서 485점으로 4점 각각 하락한 것과 대조를 보였다.

한국의 OECD 국가 내 평균점수 순위는 수학 2위, 읽기 3위, 과학 2위였다. 한국보다 높은 국가는 일본(수학·과학 1위, 읽기 2위)과 아일랜드(읽기 1위) 뿐이다.

조사 대상 전체 81개국으로 넓히면 한국은 수학 6위, 읽기 4위, 과학 5위였다. 모든 분야에서 1위는 싱가포르로 수학 575점, 읽기 543점, 과학 561점이었다. 한국보다 수학 48점, 읽기 28점, 과학 33점씩 높았다.
한국 학생들 학업성취도, 코로나에도 세계 최상위권 지켰다


싱가포르는 직전 PISA 2018에서도 평균점수 기준 전 영역 2위를 차지했다. 전체 81개국 대상으로 한국보다 높은 국가를 살피면 ▲수학 싱가포르·마카오·대만·홍콩·일본(상위순) ▲읽기 싱가포르·아일랜드·일본 ▲과학 싱가포르·일본·마카오·대만 순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의 성취수준은 수학과 읽기는 8단계, 과학은 7단계로 나뉜다. 한국은 직전 대비 최상위 5~6수준 비율이 모든 영역에서 높아졌고 1수준 이하(1a~1c) 최하위 비율은 수학은 상승, 읽기와 과학은 하락했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국내에서 진행했던 국가 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등 지표에서 우리 학생들의 성취도는 코로나19 이후 악화된 경향을 보였다.

하지만 한국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다른 국가의 등교 중단 등 '락다운'(lockdown)이 심각했던 것과 달리 상대적으로 조기에 등교 수업을 재개했던 바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교 소속감이 줄어드는 경향이 다른 나라에서 보이는데 우리나라는 안정적으로 유지됐다"며 "OECD에서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봤을 때 우리나라의 순위가 유지됐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PISA 2022에 대해 "우리나라 학생들의 성취 수준은 PISA 2018 수준을 유지했고 국가 순위는 상승했다"며 "성취를 유지 또는 향상시키기 위해 국제적 동향을 분석해 교육과정과 교수학습, 사회 정서역량에 대해 관리하고 개선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