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023 울산 K-배터리 쇼'…이차전지 산업 현재·미래 ‘한눈에’

등록 2023.12.07 06:59: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023 울산 K-배터리 쇼'…이차전지 산업 현재·미래 ‘한눈에’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은 7일 오전 11시 울산전시컨벤션센터(UECO) 컨벤션홀에서 이차전지의 모든 정보를 볼 수 있는 ‘2023 울산 케이-배터리 쇼(Ulsan K-battery Show)’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울산의 국가첨단전략산업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2023년 7월 20일)과 연계해 이차전지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울산시는 이차전지산업 소프트웨어 영향력을 키우기 위해 매년 확대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김두겸 시장을 비롯해 이차전지 관련 기업, 연구기관, 학생,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부 개회식과 기조 강연, 2부 주제 발표로 나눠 진행된다.

1부 기조 강연에서는 이차전지 제조·활용 분야 대표 기업인 현대자동차 배터리개발센터 김창환 전무, 삼성SDI 중대형사업부 마케팅팀 고주영 부사장, LG에너지솔루션 박성빈 기술전략담당이 강연에 나선다.

2부 주제 발표는 울산의 이차전지 산업 발전 방안 및 핵심 소재의 기술 흐름, 차세대 전지 및 재활용 기술 동향을 주제로 진행된다.

울산과학기술원 곽원진 교수, 울산테크노파크 김일환 단장, 고려아연 김승현 연구소장, LS MnM 정현식 담당, 에스엠랩 조재필 대표, 코스모화학 권의혁 연구소장, 인켐스 김학수 대표 등이 발표자로 나선다.

이밖에 LS MnM, 코스모화학, 에코케미칼, 이수스페셜티케미컬 등 울산의 이차전지 대표기업의 소재·부품과 현대자동차 배터리, 삼성SDI와 LG에너지솔루션의 이차전지를 전시한다.

김두겸 시장은 “이차전지 산업이 울산시의 5대 주력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기업지원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 7월 첨단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 이후 신흥에스이씨(주)와 나노팀(주)의 이차전지 부품 생산공장 신설, 고려아연(주)의 고순도 니켈 생산공장 신·증설, LS MnM 이차전지 소재 복합공장 설립 등 이차전지 관련 투자를 연이어 유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