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방문규, 울산 15만여 세대 정전…"신속한 지원·대책 마련해야"

등록 2023.12.06 20:38: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비상점검회의 개최…6일 오후 5시 80% 전력 복구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6일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비상재난대응 상황실에서 열린 울산 정전 관련 비상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3.12.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6일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비상재난대응 상황실에서 열린 울산 정전 관련 비상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3.12.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손차민 기자 = 울산에서 15만여 세대가 정전이 발생한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가 긴급 대응에 나섰다.

산업부는 6일 방문규 장관 주재로 비상점검회의를 열고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정전 상황을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한전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80%의 전력이 복구됐다.

울산 옥동변전소 설비 고장이 발생하며 울산 남구와 울주군 지역을 중심으로 15만5000세대에서 정전이 발생한 것이다.

방 장관은 "정전 발생으로 국민 피해가 큰 만큼 신속한 안내 및 지원을 실시하고 발생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고 규명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arm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