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노후 기아차 광주공장→ 미래차 국가산단으로' 논의 재점화

등록 2023.12.08 16:27: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강위원 민주당 당대표 특보, 박수기 광주시의원 등 공동토론회서 강조

연간 72만대 광주 제조업의 38%, 완공 24년 노후화 "지금이 이전 적기"

"미래차 국가산단+완성차공장 결합으로 새로운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

'노후 기아차 광주공장→ 미래차 국가산단으로' 논의 재점화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 제조업계 매출의 40% 가량을 차지하고 있음에도 생산설비 노후화와 내연차 중심이라는 고민에 빠진 기아차 광주공장을 미래차 국가산단으로 옮겨 '미래형 스마트공장' 을 구축해야 한다는 또다시 주장이 제시됐다.

미래차 국가산단은 광주 광산구 삼거동·덕림동과 함평군 월야면 일원 407만m² 부지에 조성된 빛그린산단 인근 330만㎡(100만평) 이상 규모로 지어지는 신규 산단으로, 전기차·수소차·자율주행차·배터리 등 미래차산업을 한데 모아 효율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8일 더광주연구원과 광주시의회 박수기 의원이 공동 주최한 '미래차 국가산단 활성화와 기아차 이전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기아차 광주공장이 내연차 중심 노후공장이라는 데 뜻을 같이하고 "이전 논의가 시작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항구 자동차융합기술원 원장은 "친환경, 자율주행 등 자동차 산업의 생태계 변화에 대응하고 중장기 근원적 경쟁력 확보를 위해선 기아차 공장의 이전을 검토해야 한다"며 "공장 노후화에 따른 생산성 저하와 제조원가 경쟁력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존 광주공장 주변의 대규모 상업, 주거단지 입지여건의 변화도 기아차 이전의 배경"이라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이를 위해 "경쟁력 있는 36만평 규모의 신규 공장부지가 필요하고, 개발계획과 용도변경 지원이 필요하고 생산중단없는 사업추진을 위해서는 현재부지 개발과 신공장 건설이 병행 추진될 수 있는 자금대책 마련이 주요 과제"라고 강조했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강위원 더광주연구원 원장 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특보는 "지난 3월 광주가 미래차 국가산단으로 지정된 만큼, 기아차 공장의 미래차 국가산단 이전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박수기 의원은 "미래차 국가산단과 완성차 공장의 결합으로 새로운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이 광주 자동차산업에 가장 큰 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주 자동차산업은 연 72만여 대 가량의 생산능력을 갖고 지역제조업 전체 매출의 38%를 차지하고 있다. 관련 종사자도 2만 명이 넘어 광주는 명실상부한 '국내 제2의 자동차 생산도시'로 불리고 있다.

하지만 현재 자동차공장은 생산라인이 노후화되고 부품공장들과 완성차 공장이 분산돼 생산효율이 떨어진 데다 도심에 위치해 교통체증으로 물류에 큰 차질을 빚으면서 최근 공장 이전론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한편 유럽연합은 기후변화에 대응해 친환경 미래모빌리티로의 전환을 적극 진행하고 있다. 2035년부터 내연기관 신차판매를 금지하고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자동차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등 국내 자동차 업계도 국제적인 흐름에 맞춰 친환경자동차로의 전환을 위한 대규모 투자계획을 세우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