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마라톤 2시간35초 세계기록 보유자' 키프텀, 교통사고로 사망

등록 2024.02.12 11:33:58수정 2024.02.13 10:0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케냐 육상 훈련지서 사고…같이 탔던 코치도 숨져

[시카고=AP/뉴시스] 시카고 마라톤에서 세계 기록을 달성한 뒤 기뻐하는 켈빈 키프텀. 2023.10.08.

[시카고=AP/뉴시스] 시카고 마라톤에서 세계 기록을 달성한 뒤 기뻐하는 켈빈 키프텀. 2023.10.08.

[서울=뉴시스] 김진엽 기자 = 남자 마라톤 세계기록 보유자인 켈빈 키프텀(케냐)이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25세.

12일(한국시간) AP 등 현지 외신에 따르면 키프텀은 현지 시각으로 11일 오후 11시께 장거리 육상 훈련 기지인 케냐 서부의 엘도렛 마을과 캅타가트 마을 사이의 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숨졌다.

해당 차량에는 총 3명이 타고 있었으며, 운전을 한 키프텀과 그의 코치인 게르바이스 하키지마나 2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으로 알려진 나머지 한 명은 심각한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키프텀은 지난해 10월 '2023 시카고 마라톤'에서 42.195㎞ 풀코스를 2시간00분35초에 완주하며 세계 신기록을 작성했다.

2시간1분 이내에 풀코스를 완주한 첫 마라토너였다. 더욱이 키프텀과 코치 등은 오는 4월 열리는 로테르담 마라톤 대회에서 2시간의 벽을 무너뜨리겠다고 자신했었다.

세계육상연맹의 세바스찬 코 회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키프텀은 놀라운 유산을 남긴 선수다. 우리는 그를 몹시 그리워할 것이다"고 추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lsduq123@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