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중구, 취약계층에 선제적 자살 예방 사업 실시

등록 2024.02.12 11:39: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자활근로자 100명 대상

선별 검사 및 심층 상담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서울 중구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자살 예방 사업'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자살 고위험군을 조기에 발견하고 위기 상황 발생 전 적기에 개입해 자살 취약계층의 극단적 선택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서다.

대상은 '지역 자활센터를 이용하는 자활근로자' 100명이다. 중구 주민의 정신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중구정신건강복지센터 자살 고위험군에 주기적인 선별 검사을 실시하고, 필요시 전문가의 심층 상담까지 연계한다.

우선 구는 자활근로자를 대상으로 우울·불안·음주·스트레스 등 '정신건강에 대한 자가 검진'을 연 3회 실시한다. 이를 토대로 변화 및 추이를 관찰해 심층 상담이 필요하다면 전문가의 1대 1 평가 상담을 제공한다.

상담을 통해 자살의 위험성, 치료 이력, 일상생활 영위의 어려움 등을 파악해 정신건강의학과에 연계한다. 지속적인 사례관리와 모니터링을 통해 대상자에게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스트레스 및 우울, 자살 예방을 주제로 한 교육도 진행한다. 극단적 선택의 위험성을 증가시키는 음주에 대해서도 회복지원팀(회복자 상담가 2인, 실무자 1인)을 꾸려 알코올 고위험군에 상담과 자조 모임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중구정신건강복지센터는 ▲지역주민 정신건강상담 및 사례관리 서비스 ▲자살위기관리 및 자살유가족 상담 ▲정신건강교육 등의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관심있는 중구민 및 관내 기관은 센터(02-2236-6606~8)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자가 검진도 가능하다.

김길성 중구청장은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으로 우리 주위의 소중한 생명이 사그라지는 일은 없게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회에서 소외된 분들을 위해 다양한 정신건강 프로그램을 마련해 자살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