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동훈, '용산 참모 공천'에 "누구도 밀어넣을 생각 없어"(종합)

등록 2024.02.12 21:08:06수정 2024.02.13 00:21: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이원모에 수도권 요청 검토·주진우는 경선 가닥

"누구나 양지 원해…조정해내는 것이 당 시스템"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경기-서울 리노베이션TF 임명장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02.07.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경기-서울 리노베이션TF 임명장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02.07.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최영서 기자 = 국민의힘이 일부 대통령실 출신 인사들에게 험지 출마를 요청하거나 경선 원칙을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도부가 재차 공정한 공천을 강조하고 나선 것은 공관위 출범 직후부터 제기된 '윤심 공천' 논란을 차단하고 당내 잡음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영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이 수도권 험지 출마를 검토한다는 보도에 대해 "사람은 누구나 양지를 원한다. 그렇지만 그것을 조정해내고 설득력 있는 공천, 공정한 공천을 하는 것은 제가 이끄는 당의 시스템이 할 몫"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재명의 민주당이 발목 잡기 정치를 계속하는 걸 막아야 하는 임무가 있다. 그걸 위해서 꼭 필요한 공천, 이기는 공천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전 비서관은 서울 강남을 공천을 신청했으나 '대통령실 출신 인사들이 양지만 좇는다'는 비판을 받고 "공천과 관련한 당의 어떤 결정도 존중하고 따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 위원장은 주진우 전 대통령실 법률비서관이 해운대갑 지역구를 놓고 경선할 것이라는 전망에도 "공천에서 여러가지 사심이 끼어들지 않아야 한다"며 "저는 누구도 한 사람이라도 룰에 어긋나게 밀어넣을 생각은 전혀 없고 그런 식의 공천이 들어오는 것도, 그런 오해를 받는 것도 막을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래야 이길 수 있다. 정말 이기고 싶다"고 덧붙였다.

장 사무총장도 이날 오후 채널A와 인터뷰에서 이 전 비서관의 지역구 재배치를 예고한 바 있다.

장 사무총장은 "본인도 당을 위해서 희생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씀하셨기 때문에 어느 지역에 배치하는 것이 당으로서도 효과적이고 또 그 지역 주민들도 이 전 비서관이 갔을 때 우리 지역을 위해서 정말 일할 일꾼이 왔다라고 생각하실지 여러 점들을 고민하면서 어느 지역에 배치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의 공천에 대한 입김은 어느 정도 있나'라는 질문에는 "공천에 사심을 빼고 민심을 넣겠다, 시스템 공천을 하겠다고 약속드렸다"며 "공천의 결과로 보여드리겠다"고 선을 그었다.

'현역 의원 물갈이 비율'에 대해서는 시스템 공천 원칙을 설명한 뒤 "그 외의 이전에 있었던 것처럼 현역 의원들이 희생을 한다거나 하는 것 외에 너무 인위적으로 또 작위적으로 교체를 하려고 하는 생각은 없다"고 단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