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K온, 성민석 최고사업책임자 보직해임…조직 재정비

등록 2024.06.19 17:19: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SK온이 성민석 최고사업책임자(CCO)를 보직 해임하며 본격적인 조직 재정비에 나섰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성민석 SK온 부사장이 최근 CCO직에서 보직 해임됐다.

성 부사장은 자동차업계에 30년 가까이 몸담았던 전문가다. 미국 완성차 업체 포드에 입사했고, 한온시스템의 전신인 한라비스테온공조에서 글로벌 사업전략 담당 임원을 지냈고, 한온시스템에서 최고경영자(CEO)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 8월 SK온에 영입됐다.

당시 SK온은 "비즈니스 파트너인 완성차 제조사에 대한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서"라며 성 부사장을 영입한 배경을 설명했지만 최근 포드의 전기차 판매량 감소 등이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차 캐즘(대중화 전 일시적 수요 둔화)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에 당분간 업황 회복을 기대하기 어려워 조직 슬림화를 위한 방편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지난해 5818억원 영업손실을 낸 SK온은 올 1분기에도 영업손실 3315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역시 3000억원의 적자가 지속될 것이라는 예측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