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印尼서 7m 파이톤이 54살 여성 통째로 삼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6 21:35:29
【자카르타(인도네시아)=AP/뉴시스】유세진 기자 = 인도네시아 중부 사우스이스트 술라웨시주에서 길이 7m의 대형 파이톤이 밭일을 하던 54살 여성을 통째로 삼켜버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와 티바라는 여성은 지난 14일 저녁 사우스이스트 술라웨시주 무나섬의 집에서 밭일을 위해 나간 이후 집으로 돌아오지 않았다.

 가족들은 와 티바를 찾기 위해 그녀가 일하던 밭 주위 등 마을 전체를 수색했지만 그녀가 신었던 샌들과 들고나갔던 회중전등만 발견했을 뿐이었다.

 이 마을의 파리스 촌장은 마을 사람들이 수색을 계속해 15일 그녀의 샌들이 발견된 곳 인근에서 배가 불룩한 파이톤을 찾아냈고 파이톤을 잡아 죽인 후 배를 갈라 통째로 삼켜진 와 티바의 시신을 찾아냈다.

 아피톤이 야생에서 원숭이나 돼지 등 포유동물을 잡아 먹는 일은 종종 발생하지만 사람을 잡아 먹는 일은 흔치 않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지난해 3월에도 웨스트 술라웨시주에서 25살 남성이 대형 파이톤에게 통째로 삼켜져 잡아먹히는 일이 발생했었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