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학동 예천군수 "새로운 예천, 이제는 경제 "

등록 2018.07.02 0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예천=뉴시스】김진호 기자 = 김학동 예천군수. 2018.07.02 (사진=예천군 제공) photo@newsis.com

【예천=뉴시스】김진호 기자 = 김학동 경북 예천군수는 2일 "예천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공익비지니스 개념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 뉴시스와 민선 7기 취임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힌 뒤 "도청신도시는 인간존중의 휴먼도시, 여성과 아동이 행복한 도시, 쾌적한 환경의 명품주거 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김 군수와의 일문일답.

- 민선 7기 정책 방향은.

"6·13 지방선거를 통해 군민들의 열망인 무엇인지 깨닫게 됐고, 선거를 통해 그 부름을 명 받았다. '새로운 예천, 이제는 경제'가 제가 내건 슬로건이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 공익비지니스 개념을 도입하겠다. 공익비지니스 개념으로 예천군을 경영해 군민이 꿈꾸는 행복한 예천으로 만들겠다."

- 도청신도시가 예천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발전 방향은.

"도청을 중심으로 공공기관이 이전되고 젊은 인구가 유입되고 있는 신도시는 인간존중의 휴먼도시, 여성과 아동이 행복한 도시, 쾌적한 환경의 명품주거 도시로 만들겠다. 여성과 어린이 친화형 교통 체계 구축은 물론 여성프라자와 여성아동 돌봄센터 등을 건립해 운영하겠다. 경북 최고의 교육 환경을 구축해 살기 좋은 신도시로 변신시켜 놓겠다."

- 도청신도시는 활기를 띠고 있는 반면 원도심의 상권 쇠퇴가 가속화 되고 있다. 이에 대한 대책은.

"원도심은 기존 예천군의 심장이다. 지역경기 T/F팀을 조기에 구성하고, 도심재생사업과 특화사업을 통해 예천 구도심 재편 사업을 추진하겠다. 스토리가 있는 명물거리를 조성해 관광객을 유치할 계획이다. 또 주민공동체 형성으로 사회적 기업 육성과 소상공인 협동조합을 결성해 무너진 예천 경제를 반드시 일으켜 세우겠다."

- 민선 7기에 임하는 각오 한마디.

"새로운 예천을 만들어 가기 위해 변화는 피할 수 없는 과제이다. 변하지 않으면 절대로 우리의 꿈을 실현할 수 없다. 제가 먼저 변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 기존에 만연하던 편가르기를 반드시 없애겠다. 군민 모두가 화합하고 소통하는 편안한 예천군으로 만들어 나가겠다."

- 마지막으로 군민들에게 한마디 해달라.

"예천군의 주인은 바로 군민들이다. 어렵고 힘든 길도 모두가 합심해 밀어 주고 때로는 당겨 주면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고 믿는다. 저를 믿고 맡겨 주신만큼 후회하는 일 없도록 잘사는 예천군으로 반드시 이끌어 가겠다."

 kjh932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