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게임과몰입상담치료센터, 지난해 상담 건수 4720건

등록 2019.04.23 09:57: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지난해 부산지역에서 실시한 게임과몰입에 대한 개인·집단상담이 건수가 5000건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지원·관리하는 '부산게임과몰입상담치료센터'는 지난해 게임과몰입군에 대한 개인·집단상담을 총 4720건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센터는 게임과몰입 대상자 중 병원 치료연계 및 치료비 지원 235건 추진했고, 창의게임문화교실 101차례 실시했다.

이 중 고교 1학년인 A군은 게임과몰입으로 인해 가족과의 갈등이 심해져 부모와 함께 부산게임과몰입상담치료센터를 찾았다. 이후 6개월 동안 개인상담을 받은 A군은 삶의 활력을 되찾았고, 최근에는 부모와의 다툼이 없어졌다.

또 게임아이템 구매로 약 4000만원의 빚을 지게 된 20대 남성 B씨는 부산게임과몰입상담치료센터에서 8개월 동안 전문적인 상담과 함께 병원치료를 병행했고, 성공적으로 치료를 마친 그는 직업을 얻고 새로운 삶을 살고 있다고 센터는 전했다.

2015년 문을 연 부산게임과몰입상담치료센터는 정신보건 임상 심리사와 전문 상담사가 상주하면서 게임과몰입 증상의 진단부터 상담, 치료, 유지 관리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있다.

또 게임과몰입 해소 및 조절력향상을 위해 심층 개인상담을 제공하고 있으며, 부모가 자녀의 게임이용을 이해하고 적절히 관리할 수 있도록 보호자 상담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게임과몰입 대상자 중 치료가 필요한 경우 종합심리평가를 무료로 실시하고, 협력병원의 정신건강의학과 전문 의료진과 연계해 치료비의 70%(100만원 한도 내)를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갖추고 있다. 
 
이 밖에도 원거리 지역(사상·사하구)의 균형적인 게임과몰입 상담서비스 제공을 위해 '우리 동네 상담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부산지역 초·중·고교 학생들 중 게임이용에 어려움을 경험하거나 대안적 체험이 필요한 경우 찾아가는 집단상담 프로그램과 보드게임을 활용한 창의게임문화교실도 운영 중이다.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은 "앞으로도 부산 전 지역 게임과몰입 대상자들을 위해 보다 더 심층적인 상담치료를 진행할 것이며, 게임과몰입으로 인한 사회적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건전한 게임문화를 조성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