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부상자 응급치료·긴급대피'…광주 클럽 붕괴 현장 영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7 09:52:23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27일 오전 2시39분께 광주 서구 치평동 한 클럽 내부 복층 구조물 23.1㎡가 무너져 2명이 숨지고 외국 수구선수 등 14명이 부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은 붕괴 사고 클럽 내부. 2019.07.27. (사진 = 독자 제공)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 한 클럽 복층 구조물 붕괴로 2명이 숨지고 광주세계수영대회 출전 외국 선수 다수가 부상을 입은 가운데 27일 일부 공개된 현장 영상은 부상자가 응급치료를 받고 있고 대피하는 모습이 녹화돼 급박했던 상황을 보여줬다.

이날 오전 2시39분께 광주 서구 치평동 한 클럽에서 복층 구조물이 무너져 2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클럽 내부에는 370여명이 있었던 것으로 CCTV를 토대로 확인됐다고 소방 등은 밝혔다.

휴대전화 등을 통해 촬영된 영상에는 부상자가 쓰러져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치료를 받는 모습이 담겼다.

또 내부에 있던 사람들은 구조물이 붕괴됨과 동시에 계단을 이용해 1층으로 내려왔다.

일부 클럽 이용객은 부상자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걱정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사고 이후 공개된 현장에는 마시다 남은 술병과 안주 등이 어지럽게 놓여 있어 급박했던 사고 순간을 대변하는 듯 했다.

클럽 내부 바닥에는 물이 흥건했으며 깨진 술병도 보였다.

현장 1층에는 긴 테이블이 놓여있었고 내려앉은 철제구조물이 의자를 누르고 있어 당시 상황을 보여줬다. 

광주 한 클럽의 복층 구조물이 무너져 A(38)씨 등 2명이 머리 등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또 미국 수구·다이빙 선수 등 10명도 다쳤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27일 오전 2시39분께 광주 서구 치평동 한 클럽 내부 복층 구조물 59.5㎡가 무너져 1명이 숨지고 외국 수구선수 등 14명이 부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은 붕괴 사고 클럽 내부. 2019.07.27. sdhdream@newsis.com
사고가 발생한 건물은 지하 2층 지상 7층이며 유흥주점, 영화관 등이 들어서 있다.

사망자와 부상자는 철제구조물 중 23.1㎡이 무너지면서 함께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2층의 철제구조물에 손님이 한쪽으로 몰리면서 지지대가 버티지 못하고 무너진 것으로 추정된다"며 "경찰 등과 합동 조사를 통해 사고 원인을 규명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hgryu7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