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배현진 "박원순 아들, 부친 장례 후 병역비리 의혹 결론 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2 10:33:36
페이스북에 "가문이 '정직·성실'…미뤄둔 숙제 풀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11일 오전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에서 시민이 눈물을 훔치고 있다. 시민분향소 조문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가능하다. 2020.07.11.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미래통합당 배현진 의원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씨를 향해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혀 온 병역 비리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당 원내 부대변인인 배 의원은 1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례 뒤 미뤄둔 숙제를 풀어야하지 않을까"라면서 이같이 적었다.

그는 "먼저 고 박원순 시장의 극단 선택에 안타까움을, 유족들의 황망함에 깊은 위로를 보낸다"면서도 아버지 사망 소식에 황급히 입국한 박씨를 이같이 겨냥했다.

배 의원은 "병역비리 의혹에 관한 2심 재판이 1년 넘게 중단돼 있다"며 "주신 씨의 부친께서 18년 전 쓴 유언장이란 글에는 '정직과 성실'이 가문의 유산이라 적혀있었다. 박주신씨가 부친의 유지를 받들 것으로 기대한다"고도 했다.

박 시장의 아들은 2011년 8월 공군에 입대했으나 대퇴부 말초신경 손상 진단을 받아 입대 나흘 만에 귀가조치됐다. 이후 병역문제 논란이 확산하자 영국으로 떠나 그동안 현지에 머물러오다 부친의 사망 소식을 듣고 11일 입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