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4차 추경 통과시 추석 전 대부분 지원 끝낼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10:58:53
"4차 추경, 오늘 국회 처리되길…국민 어려움 덜어야"
"불안한 고용 형태의 필수노동자 각별 신경 써 달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9.22.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국회 통과를 앞두고 있는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 "정부는 추경이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오늘 국회에서 추경이 통과되면 즉시 집행에 나서 추석 이전에 대부분 지원을 끝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오늘 4차 추경이 국회에서 처리되길 기대한다. 코로나로 힘든 국민들의 어려움을 하루라도 빨리 덜어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새로 신청받고 심사를 통해 지원할 수밖에 없는 경우에는 시간이 걸리는 것이 불가피하겠지만 정부는 최선을 다해 최대한 편리하고 신속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도 "추경이 끝이 아니다"라며 "정부는 어려운 국민들을 세심하게 돌아보고 살피는 노력을 멈추지 않고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취약한 근로 환경 속에 있는 필수노동자들에 대해 정부가 각별히 챙길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힘겹고 어려운 일을 도맡아야 하는 국민들이 많다"며 "필수노동자들이 대표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택근무가 확산되고 온라인 거래와 원격 교육 등 비대면 사회로 급격하게 세상이 바뀌고 있지만 코로나에 취약한 환경 속에서도 누군가는 위험을 무릅쓰면서 지금의 자리를 지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방역과 치료를 담당하는 보건의료 종사자들, 요양과 육아를 담당하는 돌봄 종사자들, 배달업 종사자들이나 환경미화원들, 제조, 물류, 운송, 건설, 통신 등 다양한 영역에서 대면 노동을 할 수밖에 없는 분들이 필수노동자"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을 하고 있고, 우리 사회의 유지를 위해 없어서는 안 될 일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비대면 사회도 이분들의 필수적 노동 위에 서 있다"며 "정부 각 부처는 코로나 감염의 위험에 가장 많이 노출되어 있고,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저임금과 불안정한 고용형태에 놓여 있는 필수노동자들에 대해 각별히 신경 쓰고 챙겨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도 가장 취약한 환경에서 공동체를 위해 힘쓰고 있는 분들을 위해 마땅히 존중하며 연대와 배려의 마음을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