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춤 따라했다가 SNS서 인기 폭발…"난 바이든 지지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0 16:11:36
美 20대女, 트럼프 춤 따라하는 영상 올렸다가 인기 폭발하자 당황
"트럼프 놀리려고 올린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려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가 이달 19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한 미국인 여성이 트럼프 대통령의 춤을 따라한 영상을 올리고 '마음에 든다'고 썼다. (사진출처: 이방카 트위터 캡쳐) 2020.10.30.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미국에서 한 누리꾼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춤을 따라 한 동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가 트럼프 지지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자 "사실 트럼프를 놀리려고 한 것", "난 바이든 지지자"라고 밝히며 수습에 나섰다.

29일(현지시간) 미 정치 매체 더힐에 따르면, 26살인 줄리아 키스는 지난 18일 동영상 SNS인 틱톡에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유세현장에서 춘 춤을 따라하는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은 지금까지 '좋아요' 9만 9000개 이상, 공유 1만건 이상을 받으며 트럼프 지지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해당 동영상에 트럼프의 재선을 기원하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큰 딸이자 백악관 선임고문인 이방카도 자신의 트위터에 이 영상을 공유하며 "마음에 든다!"(Love it!)고 썼다.

자신이 올린 영상이 예상치 못하게 큰 인기를 얻자 키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춤추는 모습을 놀리려고 동영상을 만든 것이다", "정치적 의도는 없었다"며 해명에 나섰다. 그러면서 자신은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지지자라고 밝혔다.

그는 "그저 사람들을 웃기고 싶었다", "나는 MAGA 아이콘이 되고 싶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MAGA는 트럼프 대통령의 2016년 대선 슬로건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the America Great Again)의 줄임말이다.

또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춤이 매우 재미있다고 생각했다", "그의 춤은 백인 아버지들의 전형적인 춤 동작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는 평생 춤을 췄다. 15년 동안 발레를 했다"면서 "그런데 트럼프 춤을 추려는데 당황스러웠다"며 "(그의 춤을 따라하는데) 한 시간이 걸렸다"고 덧붙였다.

키스는 최근 틱톡에 또 다른 영상을 올리며 "트럼프를 놀리는 영상이 입소문을 타면서 MAGA 아이콘이 됐다"고 썼다. 그러면서 틱톡 팔로워들에게 바이든 후보에게 투표하라고 권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