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현대글로비스-SSG닷컴, 국내 최초 콜드체인 전기차 배송 시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6 10:16:47
수도권에서 3개월 시범 운행…주행능력 테스트 후 내년 1분기 정식 운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 물류계열사 현대글로비스가 국내 최초로 냉장·냉동 물류 수송체계인 콜드체인 시스템에 전기트럭을 투입하고 국내 친환경 배송 시장 저변 확대에 속도를 낸다.

현대글로비스는 SSG닷컴 신선상품 배송차량으로 t 전기트럭 1대를 시범 투입했다고 26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와 SSG닷컴은 향후 3개월 간 서울과 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시범운행을 실시한 뒤 친환경 냉장·냉동 전기배송차의 배송 수행 능력을 점검·보완한다. 그 후 내년부터 점진적으로 차량 투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도입된 친환경 전기배송차는 1시간의 급속 충전으로 약 150km 주행이 가능한 차량이다.

차체와 냉장·냉동칸의 전기 배터리를 분리해 주행 효율을 높이고 화물칸의 안정성을 확보했다. 또, 신선도가 중요한 냉장·냉동 제품을 배송하는 만큼 단열 성능이 높은 설비를 탑재했으며, 온도를 실시간 체크해 적정 온도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모니터링 장비도 설치했다.

양사는 지난해 10월 친환경 배송 패러다임 전환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전기차 배송서비스를 구축하기로 양해각서(MOU)를 맺었으며, 이번 협업으로 친환경 물류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

현대글로비스는 내년 1분기 친환경 전기배송차가 본격 도입되면 경유 화물차 사용으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 미세먼지 등 도심 대기오염을 야기하는 환경 저해물질이 효과적으로 저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시에 따르면 1일 주행거리 50㎞ 기준, 1t 전기트럭을 활용하면 연간 200만원의 연료비 절감 효과가 발생한다. 온실가스(CO2)와 미세먼지도 연간 각각 1.96t, 0.93㎏ 감축할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친환경 경영을 수행하는 동시에 신성장 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는 콜드체인 시장에 대비하는 사업적 성과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 전문업체인 리포트링커에 따르면 글로벌 콜드체인 시장 규모가 지난해 1527억달러(184조340억원)에서 2025년에는 3272억달러(394조3414억원)로 두 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역시 식품 등을 편리하게 받아볼 수 있는 신선식품 배송 시장의 급속한 성장과 코로나19 이후 증가한 의약품 수요로 인해 콜드체인 물류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콜드체인 물류는 취급 물품 종류에 따라 적정한 온도, 저장 시간 등이 달라 매우 복잡하고 까다로워 정교한 작업이 필요하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5월 중국 콜드체인 물류 시장에 진출한 바 있으며, 그동안 쌓은 노하우를 활용해 신속하고 정확하게 배송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SSG닷컴이 주도하고 있는 친환경 서비스에 발 맞춰 전기차를 운영하게 됐다"며 "물류 과정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환경 친화적인 설비를 구축하는 동시에 국내외 전 사업영역에서 친환경 경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