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무성의한 사과, 불매한다"…롯데마트 '안내견 논란' 일파만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1 06: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롯데마트가 '장애인 안내견 출입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했지만,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이번 일을 접한 일부 고객은 "무성의한 사과"라며 불매 운동을 하겠다는 격한 반응까지 보이고 있다.

이 사건은 지난 달 29일 롯데마트 잠실점에 한 고객이 장애인 안내 훈련견을 데리고 입장하려고 하자 매니저가 막아서면서 발생했다. 이 장면을 목격한 다른 고객이 자신이 본 내용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인터넷상에 퍼졌다. 이 게시물에는 '매니저가 출입을 제지하는 것은 물론이고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논란이 커지자 롯데마트는 30일 사과했다.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리고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워커와 동반 고객 응대 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고개숙여 사과한다"고 했다. 이어 "이를 계기로 롯데마트는 장애인 안내견 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 하고, 긴급 전사 공유를 통해 동일 사례가 발생하지 않게 적극 대처하겠다"고 했다.

사과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현재 롯데마트 사과문엔 3600여개 댓글이 달렸다. 모두 롯데마트를 비난하는 내용이다. "달랑 저렇게 써놓으면 사과문이냐"는 글부터 "해당 매니저가 직접 고객에게 사과해야 한다" "해당 직원을 징계해야 한다" "반려견에 대한 인식이 매우 잘못됐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불매운동을 하겠다"는 댓글도 있는 상황이다. 롯데마트 측은 공식 사과문을 올린 뒤 다른 공식 입장을 내놓지는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직장인 A씨는 "스타필드나 이마트와 너무 비교되는 대응"이라며 "사과문의 제일 중요한 요소라고 할 수 있는 피해당사자에 대한 사과는 (사과문)어디에도 없다"고 지적했다.

국내 장애인복지법 제40조는 누구든지 보조견 표지를 붙인 장애인 보조견을 동반한 장애인이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거나 공공장소, 숙박시설 및 식품접객업소 등 여러 사람이 다니거나 모이는 곳에 출입하려는 때에는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지정된 전문 훈련 기관에 종사하는 장애인 보조견 훈련자 또는 장애인 보조견 훈련 관련 자원 봉사자가 보조견 표지를 붙인 장애인 보조견을 동반한 경우에도 정당한 사유 없이는 거부해서 안 되게 해놨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