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美매체 "삼성, 인텔 파운드리 수주"…TSMC 추격 발판되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2 08:35:3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8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2020.10.08.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반도체 기업인 미국 인텔의 반도체 위탁생산 수주를 따냈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동안 삼성전자가 인텔의 생산 물량을 맡은 적은 없었으며, 이번 수주가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를 추격할 동력이 될지 주목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의 IT전문매체 세미어큐리트는 인텔이 최근 파운드리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이 매체는 인텔이 최근 TSMC 외에 다른 기업에도 반도체 외주 생산을 맡겼다고 했다. 인텔이 요구하는 수준의 반도체를 생산할 수 있는 곳은 TSMC 외에 삼성전자뿐이므로 사실상 두 회사가 함께 수주를 맡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 매체는 또한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에서 올 하반기부터 월 300㎜ 웨이퍼 1만5000장 규모로 인텔 칩을 생산할 예정이라고 했다.삼성전자의 오스틴 공장은 14나노미터(㎚·1나노미터는 10억분의 1m) 공정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와 PC용 중앙처리장치(CPU)는 5㎚나 7㎚ 공정에서 생산된다. 이에 따라 인텔은 삼성전자에 그래픽처리장치(GPU)의 생산 물량을 맡겼을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 측에서는 고객사 관련 사안은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삼성전자가 인텔 물량을 수주했다면 올해 최대 규모의 설비투자 계획을 밝힌 TSMC를 뒤쫓을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그간 반도체 업계는 10㎚ 이하 초미세공정 개발에 어려움을 겪는 인텔이 자사 물량을 위탁생산할 것이라는 분석이 있었다. 특히 경쟁사인 AMD에 밀리고 있어 자체생산을 포기할 수 있다는 관측이었다.

이후 인텔이 최고경영자(CEO)를 전격 교체하자 대대적인 사업 구조 개편이 나올 것으로 추정이 나왔고, 외부 위탁생산을 TSMC에 맡길 것으로 예상했다. 실제로 TSMC가 미국 애리조나주에 5㎚ 미세공정을 위한 팹(공장)을 짓고 있어 인텔과 계약했다는 분석도 잇따랐다.

하지만 인텔은 TSMC와의 독점 계약 보다 삼성전자와의 듀얼 벤더 활용방안이 주는 장점에 주목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김선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TSMC의 애리조나 팹이 오는 2023년에나 준비되는 만큼 올해와 내년의 공백기에 미국 본토 협력사가 필요하다"며 "다중 위탁생산에서 오는 경쟁적 가격협상력 획득과 EUV 활용 단계 이후 TSMC와 삼성전자의 수율 및 생산력 격차 불확실성을 감안한 공동 사용 결정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전 세계 파운드리 시장에서 TSMC는 55.6%, 삼성전자는 16.4%의 점유율을 차지한 것으로 추정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