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탄핵심리 2월 둘째 주 개시…바이든도 연기 동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3 09:37:20
슈머 "변론 취지 초안 작성…2월8일 주에 양당 발표 시작"
바이든 "정부 조직하고 가동할 시간 필요"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경제 관련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정부 가동에 필요한 시간 등을 이유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탄핵 심리 연기에 동의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2021.01.23.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 심리가 오는 2월 둘째 주에 개시될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연기를 시사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척 슈머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22일(현지시간) "탄핵 관리인과 방어팀 둘 다 법적 변론 취지서 초안을 작성할 시간을 가질 것"이라며 "양당은 2월8일 주에 (변론) 발표를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슈머 원내대표는 "우리 모두가 이 끔찍한 시기를 국가 역사의 뒤편으로 넘기기를 원하지만, 진실과 책임이 존재해야만 치유와 단합도 실현될 것"이라며 "(탄핵) 심리가 이를(진실과 책임을) 제공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앞서 하원 민주당은 오는 25일 상원에 트럼프 전 대통령을 상대로 내란 선동 혐의를 적용한 탄핵소추안을 상원 송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경우 별도의 연기 합의가 없다면 송부 다음 날인 26일 오후 1시에 상원 탄핵 심판이 개시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상원 탄핵 심리 일정에 관해 "세부적인 내용을 듣지는 못했다"라면서도 행정부 운영을 거론, "위기 대응을 위해 (정부를) 조직해 가동할 시간이 더 많을수록 더 나을 것"이라고 발언, 심리 연기에 동의한다는 뉘앙스를 남겼다.

민주당 주도 미 하원은 지난 13일 찬성 232표 대 반대 197표로 트럼프 당시 대통령 상대 두 번째 탄핵소추안을 통과시켰다. 혐의는 '내란 선동'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일 극단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을 부추겼다는 취지다.

그러나 당시 트럼프 대통령 임기가 불과 일주일 남은 상황이었고, 현재는 이미 정권 교체가 이뤄진 시기여서 자칫 탄핵 절차를 무리하게 밟을 경우 바이든 행정부 임기 초 정책 추진 동력과 단합 메시지를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