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오세훈 "김종인, 고맙지만 그만해야" vs 나경원 "계속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1 17:55:31
오세훈 "김종인 외부인…당 변화 국민께 전달 안 된다"
안철수 단일화·윤석열 검찰총장 대권 도전 필요성엔 동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서울시장 예비후보 간담회에서 예비후보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오세훈 예비후보, 김 위원장, 나경원·조은희 예비후보. (공동취재사진) 2021.02.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김성진 기자 = 서울시장 예비후보에 출마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나경원 전 의원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체제 지속 여부를 두고 의견이 갈렸다.

1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진행된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4인 합동 토론에서 두 사람은 '김종인 위원장이 4·7 재보선 전에 사라질 수 있다고 하는데, 김종인 체제를 그만해야 한다는 데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서로 다르게 대답했다.

오 전 시장은 "(김 위원장이) 지금까지 정말 많은 수고를 했다. 우리 당이 중도를 향해 외연 확장이 필요하다는 게 저의 주장인데 헌신적으로 당을 위해 애썼다는 점에서 고맙게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불행하게도 외부에서 들어와서 그 일을 하셔서 그런 변화가 우리 당의 본질적 변화로 국민에게 전달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당 대표를 내부에서 뽑아, 그 대표가 진정으로 보수를 지키면서 중도까지 진격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중도 외연 확장을 내부적이고 자체적인 힘으로 이뤄내야 국민 신뢰를 더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나 전 의원은 '김종인 체제 이제 그만' 질문에 'X'를 선택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두 사람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단일화 필요성,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권 도전 필요성 등에 대해서는 의견을 같이했다.

나 전 의원은 안 대표의 단일화가 필수적이라고 말하며 "오늘 여론조사를 보면 국정 안정과 정권심판론이 비슷하게 나온다. 코로나 위기에서 정부가 재난지원금을 20조 푼다고 하는데, 우리가 단일화를 통해 반문재인으로 정권을 심판해달라는 정서를 묶어내지 않으면 승리가 어렵다"고 했다.

오 전 시장 또한 "(단일화가) 안 되어도 이길 가능성도 있겠으나, 반드시 이겨야 될 선거"라며 "민주당 후보를 꺾고 반드시 서울을 탈환해야 다음 대선에서 야권의 정권교체가 가능하다. 반드시 단일화를 해서 승리 확률을 끌어올리겠다"고 다짐했다.

윤 총장의 대권 도전이 필요하다는 데서도 뜻을 같이했다. 나 전 의원은 "현직 검찰총장에 대해 대권을 출마하라고 말하는 건 조금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지만 문재인 정권의 탄압에 가장 맞섰다"며 "정권에 저항한 대표적 인물로서 대권에 도전할 자격이 충분히 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편으론 야권의 주자가 충분치 않다는 걱정들을 많이 한다. 저희 당에 이미 대권 주자로서 열심히 뛰시는 분도 있지만 더 많은 분들을 내놓고 국민들의 선택을 받는다면 내년 정권교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윤 총장이 대권에 도전하시라고 권유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