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류현진, 복귀전에서 5이닝 4실점…시즌 2승(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7 07:59:23
초반 난조 딛고 승리투수
토론토는 10-4 대승
associate_pic
[오클랜드=AP/뉴시스]11일 만의 복귀전에서 승리를 따낸 류현진. 2021.05.07.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11일 만에 마운드로 돌아온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타선의 도움 덕에 승리를 맛봤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6피안타(1홈런) 4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9-4로 앞선 6회말 교체된 류현진은 토론토가 10-4로 경기를 마무리하면서 시즌 2승(2패)째를 거뒀다.

총 투구수 91개 중 스트라이크는 58개. 삼진 6개를 잡는 동안 볼넷은 1개로 막았다. 평균자책점은 2.60에서 3.31로 올랐다.

류현진은 지난달 26일 탬파베이 레이스전 도중 오른쪽 엉덩이 근육통을 호소해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선발 로테이션을 한 차례 거른 류현진은 오랜만에 선 마운드에서 적잖이 어려움을 겪었다.

류현진은 1회말 시작과 함께 첫 타자 마크 칸하에게 솔로 홈런을 헌납했다. 1B에서 던진 포심 패스트볼이 통타 당했다.

라몬 로리아노를 삼진으로 잡고 첫 번째 아웃 카운트를 신고한 류현진은 맷 올슨과 션 머피를 각각 유격수 땅볼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이닝을 마쳤다.

2회에도 선두타자를 잡는데 실패했다. 맷 채프먼의 까다로운 타구가 내야 안타로 연결되면서 무사 1루가 됐다. 다행히 1사 후 스티븐 피스코티와의 9구 승부가 3루수 앞 병살타로 이어지면서 실점을 막았다.

3회는 2사 후 연속 적시타를 얻어 맞았다. 2사 2루에서 로리아노를 볼넷으로 내보낸 류현진은 올슨에게 던진 초구 커터가 우익수 방면 2루타로 연결되면서 1점을 더 뺏겼다. 계속된 2,3루 위기에서는 머피에게 2타점짜리 좌전 적시타를 허용했다.

associate_pic
[오클랜드=AP/뉴시스]1회초 선두타자에게 홈런을 내준 류현진. 2021.05.07.
3회까지 4점을 뺏긴 류현진은 4회 삼진 1개 포함 첫 삼자범퇴 이닝을 선보였다. 5회에는 안타와 실책이 겹치면서 2사 3루에 놓였지만 올슨을 헛스윙 삼진으로 요리해 불을 껐다.

류현진은 6회 시작과 함께 트래비스 버건과 교체됐다.

타자들은 돌아온 에이스를 화끈하게 지원했다.

랜달 그리척은 0-1로 뒤진 3회초 주자 2명을 두고 3점포를 쏘아올려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류현진이 난조를 보이면서 3-4로 다시 승부가 뒤집힌 4회에는 포수 대니 잰슨이 재역전 투런포를 날렸다.

토론토는 6회 1사 만루에서 안타 2개로 4점을 추가, 9-4까지 치고 나가며 오클랜드의 추격권에서 벗어났다.

류현진으로부터 마운드를 건네받은 버건은 2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조엘 파이암프스도 2이닝 무실점으로 뒷문을 책임졌다.

16승14패가 된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4위를 유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