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목표는 글로벌"…패션 플랫폼 '합종연횡' 가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8 06:00:00
무신사, 스타일쉐어·29CM 인수…"해외 개척"
지그재그 품에 안은 카카오…글로벌 시장 도전
W컨셉 인수한 신세계 등 구도 변화 계속될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패션 플랫폼 기업의 합종연횡이 가속화되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무신사는 스타일쉐어·29CM을 3000억원에 인수키로 했다. 인수 방식은 무신사가 스타일쉐어·29CM의 지분을 100% 인수하는 형태다.

무신사는 스타일쉐어·29CM 인수를 바탕으로 글로벌 패션 유통 플랫폼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이번 인수 결정은 양사가 보유한 핵심 역량을 결합해 국내 브랜드의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경쟁력 확보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무신사는 이번 인수를 계기로 다양한 고객층을 아우르는 브랜드 발굴 노하우와 글로벌 플랫폼 구축에 필요한 핵심 역량을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스타일쉐어와 29CM은 무신사의 브랜드 투자 및 성장 지원 인프라를 활용해 현재 강점을 가지고 있는 여성 패션과 고감도 라이프스타일 시장에서 더 큰 시도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커뮤니티와 콘텐츠를 기반으로 기존에 없던 새로운 온라인 패션 시장을 개척해온 공통된 성장 DNA와 빠른 성장의 토대가 된 차별화된 서비스 운영 능력을 발판으로 글로벌 시장에 도전한다는 포부다.

인수 이후에도 플랫폼별 고유 특성을 유지하기 위해 독립 경영 체제를 유지한다. 통합 전략 수립 및 시너지 창출은 입점 브랜드 성장 지원 혜택과 플랫폼 고도화를 위한 인프라 부분에 집중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패션 플랫폼 '지그재그'를 운영하는 크로키닷컴을 품에 안았다. 카카오는 '카카오스타일'을 운영하는 카카오커머스의 스타일사업부문을 인적분할해 크로키닷컴과 합병한다.

크로키닷컴이 2015년 출시한 지그재그는 4000곳 이상의 온라인 쇼핑몰과 패션 브랜드를 모아서 제공하는 모바일 서비스다. 2030대 충성 고객을 확보해 올해 연 거래액 1조원을 바라보고 있다.

지그재그가 패션 분야에서 보유한 빅데이터와 카카오의 기술력 및 사업 역량 등을 결합해 신규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글로벌 패션 시장에 도전하겠다는 전략이다.

배재현 카카오 수석부사장은 1분기 콘퍼런스콜에서 "한국 패션·뷰티가 강점을 가진 만큼 글로벌 패션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며 "글로벌 시장에서도 커머스 사업 기회가 풍부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앞서 신세계는 여성 패션 플랫폼 'W컨셉' 경영권을 인수했다. W컨셉은 2008년 10월 설립해 회원 500만명을 보유한 업체다. 인수 후에도 핵심 경쟁력 유지를 위해 기존 전문 인력을 승계하는 등 현재와 같이 이원화해 운영할 계획이다.

패션 플랫폼 기업의 연쇄적인 인수합병은 관련 시장이 점점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전체 패션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2% 감소했지만 온라인 부문은 성장을 거듭했다.

이들에게 쏠림 현상도 나타났다. 지난해 무신사 거래액은 1조2000억원이었다. 지그재그(8500억원), 에이블리(3800억원), W컨셉(3000억원), 브랜디(3000억원) 등도 급성장했다. 이들 업체 매출은 많게는 50% 이상, 적어도 20% 늘었다. 국내 패션 대기업이 줄줄이 실적 하락에 허덕인 것과 대조적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패션 플랫폼 기업이 무섭게 성장하면서 인수합병을 통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글로벌 진출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는 만큼 앞으로 인수합병에 따른 구도 변화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