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한·스페인 기업인들, 기후변화·디지털 협력 논의(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6 20:03:00
associate_pic
[마드리드(스페인)=뉴시스]박영태 기자 =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스페인 그린 디지털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 페드로 산체스 총리(앞줄 왼쪽 세번째),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 박용만 경협위원장(앞줄 오른쪽 두 번째)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6.16.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우리나라와 스페인 경제인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스페인 방문을 계기로 코로나19 이후 처음 대면으로 열린 비즈니스 포럼을 통해 기후변화 및 디지털 등과 관련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스페인상공회의소, 코트라(KOTRA)와 공동으로 16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상공회의소에서 '한국·스페인 그린·디지털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는 문 대통령과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참석해 코로나19로 주춤했던 양국 경제인들의 만남을 격려했다. 코로나19 이후 기업인 공동 행사가 대면으로 열린 것은 처음이다.

당초 양국은 지난해 상반기 스페인 정상 순방에 맞춰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순방이 순연되면서 올해 소규모로 포럼을 열었다. 그동안 양국 상의는 지속적으로 교류를 이어온 가운데 지난해에는 온라인으로 경제협력위원회를 개최했다. 2024년에 출범 50년째를 맞는 양국 경제협력위는 대한상의가 운영 중인 경협위 중 두 번째로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

이날 한국 측에서는 한·스페인 경협위의 한국 측 위원장인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을 비롯해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 허용수 GS에너지 대표이사,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대표이사, 김희철 한화솔루션 큐셀부문 대표, 송호철 더존비즈온 플랫폼사업부문 대표, 최영석 차지인 최고전략책임자 등이 참석했다. 정부와 유관기관 대표로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유정열 코트라 사장이 참석했다.

스페인 측에선 호세 루이스 보넷 스페인상의 회장, 오스카 고이티아 스페인 측 경협위원장, 레예스 마로토 산업통상관광부 장관, 후안 이그나시오 모로 주한스페인대사, 안토니오 가라멘디 경영자총협회 회장, 하비에르 몰리나 베페사 사장, 스피리돈 마르티니스 오션윈즈 CEO 등이 참석했다.

박용만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기후변화를 대응할 수 있는 신기술과 신산업 협력을 늘려가야 한다"면서 "그린에너지, ICT, 배터리, 플랜트 등의 분야에서 협력 기회를 늘릴 수 있게 첨단기술뿐 아니라 소재, 부품 등 공급망 연계 노력도 생겨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 간의 협력을 넓혀 양국 정부나 대표 기업들이 이들의 교류를 지원하자"면서 "양국간 협력을 가로막는 장벽은 허물고 우정은 더 돈독히 해 번영된 미래를 위해 양국 기업인들 서로가 다정한 친구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마드리드(스페인)=뉴시스]박영태 기자 =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스페인 그린 디지털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해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용만 경협위원장, 문 대통령, 페드로 산체스 총리. 2021.06.16. since1999@newsis.com
이날 행사에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그린분야 협력과 디지털, 스타트업 협력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는 "스페인은 리튬 광산을 보유하고 있고 주요 자동차 공장도 많아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 에너지 시장으로서 큰 매력이 있는 곳"이라며 "스페인이 갖춘 우수한 장점, 그리고 LG에너지솔루션이 가진 세계 최고의 기술력과 풍부한 사업 경험이 함께 한다면 그 어떤 협업 모델보다 더 훌륭한 성공사례가 만들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허용수 GS에너지 대표이사는 "스페인은 유럽 최대의 재생에너지 사업을 통해 축적된 운영경험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갖고 있다"면서 "높은 성장 잠재력을 지닌 한국 그린 뉴딜 시장에 협력해 국내뿐만 아니라 아시아 시장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송호철 더존비즈온 플랫폼부문 대표는 "한국은 지난 수년간 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반 산업생태계 육성을 위해 많은 투자와 노력을 해왔고 다양한 플랫폼 구축과 코로나19와 같은 팬데믹에 대응하기 위한 클라우드 기반 비대면 기술을 발전시켜왔다"며 "한국 디지털 기업의 스페인 진출은 스페인 미래 산업 창출에 중요한 자산이 되고 신규 시장 공동 진출의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석구 대한상의 국제본부장은 "한국과 스페인 간 교역이나 인력교류가 최근 많이 늘었지만 양국이 갖고 있는 잠재력에 비춰보면 아직 더 확대될 수 있다"며 "오늘 그린과 디지털 분야의 논의된 내용들이 양국 간에 상호보완적이고 효율적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플랫폼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